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2010년 우리가족 건강 월별 캘린더
사무처01-17 13:44
2010년 우리가족 건강 월별 캘린더

2010-01-17 08:03

1월: 새해 건강 설계

새해를 맞아 건강을 위한 생활습관 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다. 잘 아는 단골 의사에게 자신에 맞는 선별적인 건강 검진을 받는 것이 효과적이다.

40세 이상의 중년 이상이면 건강검진 계획을 세우는 것도 좋다. 흡연자는 새해 결심으로 금연을 시도할 결심을 하고 친지들께 공표한다.

피부가 건조하고 가려운 사람들은 ‘건조성 피부 질환’이 흔하다.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고 가급적 비누 목욕은 피하고 목욕 후 베이비 오일이나 보습용 크림 을 피부에 바른다.

2월: 김연아 경기 보느라 수면 부족

2010년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이 2월12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이번 동계올림픽은 피겨여왕 김연아의 금메달 사냥과 전통 강세인 쇼트트랙 등이 우리의 밤잠을 설치게 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적 빅 이벤트가 있을 때마다 밤잠을 설쳐야 하지만, 응원도 하고 수면건강도 지킬 수 있도록 하자. 참고로 밴쿠버와는 17시간의 시차가 있다.

아울러 실내외 기온차가 심해지고 내부 습도가 떨어지는 계절이다. 코나 기관지 점막이 마르고 세균이나 이물질의 침입을 막을 수 있는 능력이 줄어 저항력이 떨어진다. 실내환경은 춥다고 너무 덥지 않게 하고 가습에 신경을 쓰며, 사람이 많은 곳은 가급적 멀리하자.

긴 겨울 오랜 추위와 일조량 감소로 몸 위축되고 마음이 우울해지기 쉽다. 햇볕을 충분히 쐬지 못하면 우울감과 무기력의 원인이 된다.

가급적 외부 출입을 활발히 하고 활동량을 늘리며, 겨울철 야외 스포츠나 취미생활로 기분전환을 하도록 노력한다.

고혈압 환자는 날씨가 추워지면 말초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더 올라가기 쉽다. 외출시 보온에 힘써야 하며 너무 오래 찬 기온에 노출을 피한다.

설 연휴가 3일로 짧다. 짧은 명절은 이래저래 힘들다. 여성을 가사일에 힘들고, 남성 역시 명절 귀향과 업무복귀로 쉰 것 같지 않은 연휴를 보내야 한다.

3월: 호흡기 질환 조심

일교차가 10℃ 이상이고 기후 변화로 신체 리듬이 일시적인 혼란을 겪는 시기이다. 생리적인 부적응으로 여러 가지 질병이 생기고 경우에 따라서는 잠복해 있거나 기존에 갖고 있던 질병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

때문에 일교차가 심할수록 몸의 보온에 신경 쓰고 사람들이 밀집된 장소에 가지 않는 게 좋다. 또 외출 후에는 반드시 비누로 손을 씻고 양치질을 하며 코를 후비지 않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할 시기.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한다.

충분한 수면과 과로를 피하는 것도 방법이다. 손씻기는 항상 질병예방의 기본이다.

4월: 꽃가루 알레르기 조심

4~5월 중에는 꽃가루가 많이 날리기 때문에 비염, 결막염, 천식 등 '화분성 알레르기성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되도록 창문을 열어놓지 말고 가능하면 실내에서는 공기 정화기 등을 사용해 알레르기성 물질을 제거한다. 황사에 대비해 위생물수건이나 마스크를 휴대한다.

5월: 곤충 조심

날이 따뜻해지면서 야외 활동이 본격적으로 늘어나고 행락철이 시작되면서 벌을 비롯한 각종 곤충, 벌레, 뱀 등에 의해 물리는 사고가 많아지는 시기다.

외출시 노출을 줄이고 화려한 색의 옷을 피한다. 곤충을 유인하는 향수를 뿌리지 않는다. 봄철 자외선이 여름철 못지않게 강렬하므로 자외선 차단제를 준비한다.

6월: “대한민국~” 월드컵 시즌

올해는 빅스포츠가 많이 열리는 해다. 2월 동계올림픽에 이어, 6월~7월에는 남아공 월드컵이 지구촌을 달군다. 월드컵은 우리나라 경기는 물론 세계 톱 클래스 국가의 축구도 많이 보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수면부족에 시달릴 가능성이 크다. TV를 보며 목청껏 응원하다 목건강도 손상받기 쉽다. 남아공과는 7시간 시차다.

기온이 높아지므로 음식이 상하기 쉽다. 포도상구균에 의한 식중독은 균이 만드는 독소가 음식을 끓인다고 없어지지 않는다. 냉장고를 맹신하거나 끓인 음식이라고 안전하다는 생각은 금물이다. 음식 조리 전이나 배변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포도상구균의 경우 절반 정도가 손에 이 균을 가지고 있어 음식을 조리할 때 음식물에 오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7월: 음식 위생 주의

장마철이 되면서 각종 식중독, 이질, 장티푸스, 콜레라 등 수인성 전염병이 많아진다. 음식물을 가능한 끓여 먹어야 한다. 특히 비브리오균에 의한 식중독은 어패류를 날로 먹었을 때 잘 생긴다. 생선회는 과식하지 말고 가급적 적게 먹는다.

특히 치사율이 50% 이상인 비브리오 패혈증은 주로 만성적인 간 질환을 앓고 있거나 평소 음주를 많이 하는 사람들이 유행 시기에 조개, 굴 등의 날 어패류와 생선회 등을 섭취했을 때 생긴다.

8월: 피서 후유증 조심

사람이 많이 몰리는 수영장을 가급적 피하고 수영 후에도 깨끗한 물로 눈을 씻어낸다. 주변의 결막염 환자와 접촉을 피하고 음식점 물수건으로 얼굴을 닦거나 손으로 눈을 비비지 않는다. 위생 물수건을 휴대한다. 물놀이 후 귀속의 물을 빼낸다고 귀를 후비는 것은 피해야 한다.

일광에 자주 화상을 입거나 햇빛에 예민한 사람은 일광 차단제를 사용하고 물 속에서 80분이 지나면 보호 효과가 없어지므로 수시로 발라준다.

9월: 길 수 있는 추석연휴

이번 추석은 앞뒤로 하루씩 휴가를 낼 경우 1주일의 긴 휴일을 보낼 수 있다. 귀향길 장거리 운전, 오랜만에 친척들과 음주를 하며 밤을 지새우는 등 육체적인 과로로 건강을 해치고 몸의 저항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은 시기다.

긴 연휴로 인해 추석 후 직장으로 복귀후 후유증을 부를 수도 있으므로 마지막 날쯤에는 직장복귀를 위해 피로를 풀어주도록 한다.

늦더위로 무엇보다도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 먼저 주변 환경에서 모기가 서식할 만한 웅덩이나 하수구를 없애고 특히 돼지 같은 중간 숙주를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0월: 신종플루 및 독감예방주사 접종

2009년 대유행한 신종플루 등 새로운 변종 인플루엔자가 언제 덮칠지 모른다. 예방접종이 최우선이다.
유행성 출혈열을 비롯하여 렙토스피라, 쯔쯔가무시병등 풍토병이 많이 발생하는 시기다.

고열, 두통 등 몸살 기운과 기침, 오심, 구토,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경우에 따라서는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풀을 벨 때는 장갑을 끼고, 풀밭에 눕지 않는다. 피부가 노출되지 않도록 긴 옷을 입고, 깨끗하지 못한 웅덩이에 몸을 씻거나 마시는 것은 금물이다.

12월 중순부터 다음해 3월 초순까지 독감이 유행하기 때문에 적어도 11월말까지는 위험군에 대한 독감 예방 접종을 실시해야 한다. 독감 예방 접종 대상은 장기적으로 심장 질환, 폐 질환을 앓고 있는 성인 혹은 소아, 신장 질환, 당뇨, 빈혈, 천식, 종양, 면역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필수다.

11월: 건조한 날씨, 급격한 기온변화에 주의

11월은 가을에서 겨울로 전환되는 계절이다. 기온차가 심해지고 건조해짐으로 환절기 질환이나 안구건조증, 피부건조증을 조심해야 한다. 실내 습도를 유지하고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한다. 보습제를 준비하여 사용한다. 등산 등의 야외활동시에는 추위에 대비한 장비를 꼭 갖춰 저체온증 등을 예방해야 한다.

12월: 과체중, 뇌졸중, 심근경색 조심

연말 송년회 모임으로 과음과 과식을 하기 쉽다. 당뇨 환자는 혈당이 높아지고 고혈압 환자는 혈압이 오르고 체중이 증가하는 기간이다.

회식에 가기전 토마토나 오이를 먹고 가면 과식을 피할 수 있다. 평소 따뜻한 곳에서 지내는 사람들이 추위에 갑자기 노출됐을 때 사고가 발생하기 쉬우므로 사지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평소 혈관 질환을 갖고 있거나, 담배를 많이 피우는 사람들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날씨가 쌀쌀해질 때 특히 갑자기 추워지거나 일교차가 심할수록 뇌졸중 발생률은 높아진다. 눈이 온 날 눈 치우느라 갑자기 무리할 때 사고가 나기 쉽다. 연말 회식 후 추운 거리에서 택시를 잡지 못해 오래 서 있지 않도록 대비한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521     5일 성인 금연법     사무처 2010·11·23
520     5일 청소년 금연법     사무처 2010·11·06
519     [미국] 칼로리 표시 메뉴, 식습관을 바꿀 수 없다     사무처 2011·02·18
518     "음악들으며 공부하는 습관 버려라"     사무처 2010·10·05
517     "휴가철, 응급처치법 알고 떠나자"     사무처 2010·07·19
516     발효식품의 비밀     사무처 2010·02·22
515     아버지의 역할 `파더링'     사무처 2010·10·20
514     아이들 비만 40% 예방하기     사무처 2010·02·11
513     암 예방 음식     사무처 2010·11·12
512     의료 5단체, 보건교육사 신설법안 '반대'     yonseiks 2008·06·18
511     치매 예방위해 손 적극 사용 권고     사무처 2009·04·14
510    <의학> "담배 한 모금도 혈관 막는다"     사무처 2010·12·10
509    10년간 500만명 이상 부모이혼 겪어     사무처 2010·08·18
508    10대 남자아이들 '기름진 생선' 많이 먹어야 '우울증' 예방     사무처 2010·08·17
507    10대 성관계가 20~30대 자궁경부암 발생률 높여     사무처 2010·05·22
506    10대 청소년기 술 많이 마시면 나이들어 '골다공증'     사무처 2010·07·15
505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     사무처 2010·11·17
504    1초에 1m이상 걷는 사람 더 오래 산다     사무처 2011·01·05
   2010년 우리가족 건강 월별 캘린더     사무처 2010·01·17
502    2011년 보건소 건강증진사업 담당자 교육(1)(2)     사무처 2011·02·1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