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시론]말기암 완화의료서비스 확대 절실
사무처10-19 11:03
말기암 완화의료서비스 확대 절실

[시론]

정동진 주간, webmaster@bokuennews.com
등록일: 2010-10-18 오전 11:36:07

일명 ‘행복전도사’로 잘 알려진 작가이자 방송인인 최윤희(여.63)씨가 얼마전 남편과 동반자살한 사건은 우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줬다.

그는 2년전부터 원인 불명인 난치성질환인 ‘전신성 홍반성 루프스’라는 생소한 질병으로 고통의 나날을 보냈고 심장과 폐질환 등 합병증까지 겹쳐 심한 통증을 이기지 못하고 자살을 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700가지 통증에 시달렸다”고까지 했다.

평소 부부사이가 좋았고 경제적으로도 어렵지 않았던 그들이 자살로 마침표를 찍은 것으로 미뤄 볼 때 고통이 얼마나 심했는지를 짐작케 한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암 유병인구가 60만명에 연간 16만명의 신규환자가 발생하고 6만7000여명이 사망하고 있지만 암환자 완화의료기관 부족 등 체계적 관리시스템 부재로 말기암 환자의 80~90%가 암성통증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암환자들은 극심한 통증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통증관리를 받지 못한 채 대부분 3차 의료기관에 46.4%가 입원하거나 보완대체요법에 40.7%가 의존하고 있으며,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고 방치된 말기암 환자가 32.4%나 된다는 통계가 나와 있다. 그래서 국내 암환자의 자살률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지난해 전국 53개 호스피스완화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08년 한해동안 사망한 암환자는 4285명으로 같은 기간 전체 암환자 6만7561명의 6.3%에 불과했다.

이처럼 호스피스의료기관 이용률이 낮은 것은 호스피스 병동을 운영하는 의료기관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우 2007년 호스피스의료기관 사망자가 38.8%에 이르고 있음을 감안하면 대조가 된다.

복지부는 2005년부터 완화의료전문기관 지원사업을 벌여 40개기관 642병상을 지원하고 있지만 암환자 완화의료지원기관은 턱 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서울, 경기 등 대도시 중심으로 집중돼 지역적 불균형을 초래하고 있기도 하다.

뒤늦게 나마 복지부는 말기암 환자와 그 가족의 신체적.사회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내년 6월 1일부터 ‘완화의료전문기관’을 지정하고, 매년 평가해 양질의 서비스가 말기암 환자에게 제공되도록 현행 ‘말기암 환자 전문의료기관’을 ‘완화의료전문기관’ 지정제로 확대, 개편해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적정인력.시설.장비 기준을 충족하는 의료기관을 완화의료전문기관으로 지정하고 의사.간호사.사회복지사 등 필수 인력의 교육과정 이수를 의무화 한다는 것이다. 표준화 완화의료이용 절차를 마련해 서비스 개시 전 의료인의 설명을 의무화하고 완화의료전문기관 이용 동의서도 받도록 한다는 복안이다.

지정 완환의료전문기관은 매년 적정완화의료서비스의 제공여부와 서비스의 질, 말기암 환자 및 가족대상 프로그램 등에 대해 평가를 받도록 했다.

이렇게 되면 말기암 환자의 통증을 적절히 관리하고 부적절한 의료이용을 막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당국은 전망하고 있다. 완화의료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여 말기암 환자의 고통을 이해하고 함께 나누는 분위기가 조성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질병은 예방이 첩경임은 재론의 여지가 없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만성질환을 사전에 예방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위한 국민건강관리서비스 제도가 도입되지 않고 있어 입법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제도가 시행되면 만성질환으로 갈수록 급증하는 국민의료비 증가를 억제하고 건강보험 재정 건실화를 도모하며, 나아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접근 방법이 되기 때문이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341    심장병 위험, 허리둘레로 쉽게 알 수 있다     사무처 2010·10·20
340    소화 잘 안 되면 '수면장애' 온다     사무처 2010·10·20
339    임신중 즐겨 먹어야 할 생선 '연어', 피해야 할 생선 '옥돔'     사무처 2010·10·20
338    식품의약품안전청-어린이용 의약품 올바른 사용방법 안내     사무처 2010·10·20
337    당신의 간은 건강하십니까?     사무처 2010·10·20
336     아버지의 역할 `파더링'     사무처 2010·10·20
335    "임산부 5명중 1명은 유산"     사무처 2010·10·19
334    청년은 도박중독, 노인은 알코올중독 ‘심각’     사무처 2010·10·19
333    국내 첫 여성수형자 건강실태조사 해보니     사무처 2010·10·19
   [시론]말기암 완화의료서비스 확대 절실     사무처 2010·10·19
331    청소년자살,원인과 징후 그리고 예방대책     사무처 2010·10·19
330    한국인 유방암 급증은 고지방 식생활 때문     사무처 2010·10·18
329    유방암 가족력? 3가지 잘 지키면 예방     사무처 2010·10·18
328    불안한 우리 아이, 알고보니 '틱장애'     사무처 2010·10·18
327    암은 현대인의 병, 과거에는 거의 없었다     사무처 2010·10·16
326    어린 시절 개와 함께 생활시, 습진 발생 줄어     사무처 2010·10·16
325    "인공감미료 든 탄산음료 신장기능 저하"     사무처 2010·10·16
324    유산소운동하면 뇌 천천히 늙는다     사무처 2010·10·15
323    노인들, 일주일에 10㎞이상 걸으면 치매 예방     사무처 2010·10·15
322    자동차 공해 심한 지역 오래 살면 '만성폐쇄성폐질환' ↑     사무처 2010·10·1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