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나트륨 부족, 골절위험 높아져
사무처11-22 12:34
나트륨 부족, 골절위험 높아져
작성일자 2010-11-22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체내 나트륨이 부족하면 골절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메디컬센터의 에우트 호른(Ewout Hoorn) 박사는 55세 이상 남녀 5천200명의 6년 간 의료기록을 조사분석한 결과 체내 나트륨 수치가 정상이하인 저나트륨혈증(hyponatremia)이 골절, 골다공증, 낙상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20일 보도했다.  

저나트륨혈증 그룹은 척추압박골절 발생률이 61%, 고관절 등 척추 이외 부위 골절 발생률이 39%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낙상사고 발생률도 저나트륨혈증 그룹이 25%로 다른 사람들의 16%보다 높았다.  

사망률 또한 저나트륨혈증 그룹이 21% 높게 나타났다.  

조사대상자 중 8%가 저나트륨혈증이었다. 저나트륨혈증은 물을 많이 마셔서 신장에 수분이 지나치게 많아질 때 나타난다.  

저나트륨혈증이 골절위험을 높이는 이유는 알 수 없으며 앞으로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호른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덴버에서 열린 미국신장학회(American Society of Nephrology) 연례회의에서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11/22 10:32 송고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361    깨끗한 피가 돌아야 병없이 오래산다     사무처 2010·01·25
360    꽃과 나무, 시드는 삶에 생기 불어넣는다     사무처 2010·02·10
359    나트륨 권고 섭취량 아는 응답자는 8%에 불과     사무처 2010·10·12
   나트륨 부족, 골절위험 높아져     사무처 2010·11·22
357    나트륨저감화, 한국인 입맛 바뀔까     사무처 2010·08·25
356    낙동강유역 기생충질환 사각지대     사무처 2010·07·20
355    낙상, 관절 유연성-근력 있어야 막는다     사무처 2010·11·16
354    남성비만 음주보다 스트레스가 더 문제     사무처 2010·11·24
353    남자가 여자보다 암에 더 취약한 이유     사무처 2010·11·17
352    내 나이에 적합한 운동은 무엇?     사무처 2010·01·03
351    내 아이의 건강한 1년 나기     사무처 2011·01·04
350    내년부터 즉석식품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     사무처 2009·10·22
349    내장비만, 유산소운동으로 태워라     사무처 2008·08·17
348    내장지방 줄이는 다이어트 습관     사무처 2010·10·29
347    냉동보관한 채소-과일 더 영양 풍부     사무처 2009·09·12
346    노년기의 영양     사무처 2008·08·24
345    노동자 건강 위협하는 '나노물질', 정부지침 없어 외면     사무처 2010·11·08
344    노인 낙상 ‘아차’하다 사고로 이어져     사무처 2009·12·29
343    노인들, 일주일에 10㎞이상 걸으면 치매 예방     사무처 2010·10·15
342    노인문제     yonseiks 2008·06·1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 9 [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