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일주일 5일, 30분 운동하면 감기 안 걸린다
사무처11-04 10:59
일주일 5일, 30분 운동하면 감기 안 걸린다
나이 많을수록, 결혼한 사람일수록 감기 덜 심해  

입력일F 2010.11.02 16:33  ㅣ 수정일 2010.11.02 16:42  

일주일에 5일 이상 하루 30분씩만 운동을 하면 가을과 겨울에 유행하는 감기를 떨쳐버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심각한 감기나 독감에 걸릴 위험이 훨씬 낮다는 것.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애팔래치안주립대학교 데이비드 니만 교수팀은 18~85세의 건강한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가을과 겨울 12주 동안 얼마나 자주 운동을 하는지, 자신이 얼마나 건강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일주일에 5일 이상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감기를 앓는 기간이, 일주일에 한번 운동하거나 아예 않는 사람에 비해 43~46% 더 짧았다. 자신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감기에 걸리더라도 41%나 덜 심각했다.

또 나이가 들수록, 결혼을 한 사람일수록 젊고, 혼자 사는 사람보다 감기에 덜 걸렸다. 연구진은 나이든 사람은 젊은 사람보다 감기를 이겨내는 항체가 더 많으며 결혼한 사람은 다른사람 때문에 세균에 노출될 확률이 혼자 사는 사람보다 적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운동은 면역 세포를 자극해 움직임을 활발하게 만든다”며 “운동을 많이 할수록 면역세포는 병원체의 침입을 막기 위해 더 활발하게 움직일 것”이라고 밝혔다.

니만 교수는 “감기가 유행하는 추운 계절에 운동은 감기를 이겨낼 든든한 무기”라며 “날씨가 차더라도 집근처 공원에서 적어도 하루 30분 동안 걷기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온라인 판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웹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 등이 1일 보도했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401    청소년 게임중독, 정신장애로 발전 가능해 '위험'     사무처 2010·11·08
400    지하철 '주류광고', 청소년에게 매일같이 '술' 권유     사무처 2010·11·08
399    노동자 건강 위협하는 '나노물질', 정부지침 없어 외면     사무처 2010·11·08
398    "콩·야채 등 채식해도 전립선암 위험 증가"     사무처 2010·11·08
397    간접흡연     사무처 2010·11·06
396    담배 중독의 합병증     사무처 2010·11·06
395    금단 증상 극복법     사무처 2010·11·06
394     5일 청소년 금연법     사무처 2010·11·06
393    금연하면 무엇이 좋을까?     사무처 2010·11·06
392    청소년 흡연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사무처 2010·11·06
391    성공적인 자연분만? “비만도 조절이 필수조건”     사무처 2010·11·06
390    "영양상태 나쁘고 과음하는 노인, 치매 위험 높아"     사무처 2010·11·05
389    중년에 피우는 담배 왜 위험한가?     사무처 2010·11·04
   일주일 5일, 30분 운동하면 감기 안 걸린다     사무처 2010·11·04
387    약 많이 먹는 노인일수록 '부작용 심각'     사무처 2010·11·04
386    복지부, 음주폐해 예방 캠페인 전국적 개최     사무처 2010·11·03
385    "청소년 정신건강 성적보다 우선"     사무처 2010·11·02
384    신혼부부 ‘계획임신 강좌’ 인기     사무처 2010·11·01
383    가을철 질환 예방법     사무처 2010·11·01
382    ‘쩍벌남’과 ‘킬힐녀’의 척추가 위험하다     사무처 2010·11·0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 7 [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