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애매모호 ‘보건교육사’, 문제 만드느니 ‘중단’
사무처04-14 11:36

애매모호 ‘보건교육사’, 문제 만드느니 ‘중단’

5개단체, “의료법 상충 우려되는 개정안 유보” 건의  

‘보건교육사’ 추진방안에 의협, 병협, 치협, 한의협, 간협 등 5개 단체가 공동으로 반대의사를 밝혔다. ‘보건교육’의 내용이 의료행위 영역을 침범할 우려가 있는데다 국민의료비 상승 등 부작용이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단체들은 밝혔다.

병협에 따르면 단체들은, 보건교육사의 법적 근거가 될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가 국가 자격인증, 업무범위, 활동영역 등에 있어 여러 문제점이 있어, 개정안을 유보해 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병협이 주장하는 ‘자격인증’ 문제는, 1 ~ 3급 보건교육사간의 구체적 업무범위와 한계에 대한 규정이 없다는 점으로 귀결된다. ‘질병예방’등 ‘의료행위’적 성격을 지니는 업무는 1급 보건교육사로 한정하되 그 자격요건을 강화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이 병협의 의견이었다.

병협은 ‘업무범위’에 있어서도 ‘보건교육’ 및 ‘건강증진사업’의 개념이 명확치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법과 시행령 등이 규정하는 ‘건강에 유익한 행위’ 및 ‘기타 건강증진사업에 관한 사항’ 등의 개념 및 범위가 선명치 않다는 것. ‘의료행위’의 개념에 논란이 따를 수 있다는 것이다.

‘활동영역’에서는 ‘의료기관’에서 보건교육사를 배치하도록 추진하고 있는 사항이 문제가 됐다. 의료기관에 새로운 규제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 보건의료비 상승’ 문제도 도마에 올랐다. 보건교육사가 현재 추진중인 건강관리회사의 역할과 중복될 뿐 아니라, 현재 요양급여가 인정되지 않는 ‘의료인’에 의한 질병예방-의료상담 등 행위를, ‘보건교육사’가 비용을 청구하게 되면 형평성은 물론 국민 보건비용 상승을 부추긴다는 것이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441    골관절염에서 운동요법     사무처 2008·08·31
440    요통-운동관리     사무처 2009·04·11
439    평생 건강관리 프로그램     사무처 2009·04·11
438    우리가족 평생건강관리     사무처 2009·04·11
437    무서운 봄 손님, ‘알레르기’ 주의하세요     사무처 2009·04·11
436     치매 예방위해 손 적극 사용 권고     사무처 2009·04·14
   애매모호 ‘보건교육사’, 문제 만드느니 ‘중단’     사무처 2009·04·14
434    “살 빼려면 조금씩 입에 넣고 오래 씹어야”     사무처 2009·08·07
433    냉동보관한 채소-과일 더 영양 풍부     사무처 2009·09·12
432    ‘소음성 난청’ 증상과 예방법     사무처 2009·09·12
431    먹을거리에 ‘자연’ 바람 분다     사무처 2009·09·12
430    자신도 모르게 다가오는 ‘소음성 난청’ 주의     사무처 2009·09·14
429    소아섭식문제 ‘빨간불’…3명 중 1명 편식     사무처 2009·09·16
428    '아이스크림' 먹으면 살 찌는 이유 '뇌' 속에서 시작     사무처 2009·09·16
427    ‘노인의 성, 밝고 건강하게’     사무처 2009·09·21
426    보건교육사/시험과목/응시자격/이수과목/경력사항/안내     사무처 2009·09·23
425    "회원" 시험교재구입안내     사무처 2009·09·23
424    당뇨병 환자, 채소도 가려 먹어야     사무처 2009·10·07
423    간접흡연피해 연령 어릴수록 '심각'     사무처 2009·10·21
422    내년부터 즉석식품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     사무처 2009·10·2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