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초등학교부터 금연-금주 교육 시작해야”
사무처10-30 12:57
어린이 3.8%, 학교 가기 전 이미 담배 경험
“초등학교부터 금연-금주 교육 시작해야”    

입력일F 2010.10.27 19:49  ㅣ 수정일 2010.10.29 17:30  

학교에 다니기 전 어린이의 3.8%가 담배 맛을 본 경험이 있고, 0.7%는 술을 맛본 적이 있어 초등학교에서도 금연금주교육을 펼쳐야 한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이복근 청소년흡연음주예방협회 사무총장은 서울 종로구 교보생명 컨벤션홀에서 26일 열린 ‘2010 아동포럼’에서 ‘보건복지부 청소년유해환경접촉 종합실태조사결과’를 토대로 이렇게 발제했다.

이 사무총장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담배와 술로부터 보호해야 한다는 법률이 마련돼 있음에도 어린이가 최초로 담배와 술을 접하는 시기가 점차 일러진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이렇게 음주 흡연 첫 경험이 어려지는 것은 유해약물 제조 및 판매업자들의 불법적인 광고와 홍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 사무총장은 “술과 담배회사는 이른 바 기업이익의 사회환원사업 등을 내세워 마케팅 활동을 하기 때문에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술 담배를 쉽게 손에 대는 것이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국제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은 흡연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192개 회원국에 담배광고, 판촉 및 후원행위를 포괄적으로 금지하라고 권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주류소매면허 없이도 술을 팔 수 있어 청소년들이 쉽게 술을 살 수 있다. 주류소매면허제도를 도입해야 하고 필요한 규제도 있어야 한다. 또 청소년에게 술 담배를 팔면 강력한 처벌안도 마련돼야 한다.

술과 담배로 인한 어린이와 청소년의 유해약물 피해는 20-30년 후 암이나 각종 질환으로 나타난다. 그러므로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건강한 성인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국가와 사회, 학교, 가정의 관심과 의지가 필요하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101    간염(a형/b형/c형/e형)     yonseiks 2008·06·18
100    각종 질병이 위협하는 여름, 건강 지키는 법     사무처 2010·07·12
99    가정 위생관리 방법 (식약청)     사무처 2010·08·25
98    가을철 질환 예방법     사무처 2010·11·01
97    “흡연자가 IQ 더 낮다!”     사무처 2010·02·24
96    “혼전성경험 과반수, ‘이중 피임’은 기본”     사무처 2010·02·18
95    “허리 곧게 펴야 삶이 편해진다”     사무처 2010·01·10
   “초등학교부터 금연-금주 교육 시작해야”     사무처 2010·10·30
93    “우리나라 결핵 발생률 미국의 22배”     사무처 2010·10·13
92    “어릴 때 받는 스트레스, 우울증 씨앗 된다”     사무처 2010·11·08
91    “어린이-임산부는 매니큐어 조심해야”     사무처 2010·01·15
90    “암, 걷기만 해도 예방할 수 있다”     사무처 2010·09·03
89    “아동·청소년 정신건강, 조기 치료 중요”     사무처 2010·08·18
88    “아동·청소년 정신건강, 조기 치료 중요”     사무처 2010·08·20
87    “삶의 질 떨어뜨리며 평생가는 병”     사무처 2010·01·15
86    “살 빼려면 조금씩 입에 넣고 오래 씹어야”     사무처 2009·08·07
85    “말 잘 하는 남자아이, 자제력 강하다”     사무처 2010·09·26
84    “뚱뚱한 아이 성조숙증 빨리온다” … 5년간 10배 급증     사무처 2010·10·05
83    “다이어트 식품 부작용 주의해야”     사무처 2010·06·16
82    “날로 심각해지는 청소년 자살! 예방할 수 있나요?”     사무처 2010·10·1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 22 [23][24][25][26][2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