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사무처11-17 13:55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美국민영양조사(NHANES) 검토 결과

미국민영양조사(NHANES) 데이터베이스 검토 결과 간접흡연도 청력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스타키 연구 데이빗 파브리(David A. Fabry) 박사가 Tobacco Control에 발표했다.

흡연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흡연자에서 청력이 떨어진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간접흡연과 관련성이 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브리 박사는 NHANES의 1999~2004년 데이터를 이용해 검토했다. 분석대상은 청력검사를 받고, 혈중니코틴 수치상 간접흡연으로 판단된 3,307명. 나이는 20~69세, 조사시작 당시 흡연자는 제외됐다.

분석 결과, 간접흡연 경험이 있는 과거 흡연자에서 저·중주파수의 청력저하(순음 청력 수치 25dB 이상으로 정의) 유병률은 각각 14.0%, 46.6%. 흡연경험이 전혀 사람에서는 각 8.6%, 26.6%였다.

다변량 분석 결과, 과거 흡연자, 흡연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에서는 간접흡연으로 인해 저·중주파수의 청력이 유의하게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각각 P=0.003,P=0.027). 과거 흡연자에서는 고주파수의 청력도 유의하게 낮아졌다(P<0.001).

박사는 과거 보고에서 과거 흡연자에서 청력이 떨어진다는 지견은 나왔지만 전혀 흡연하지 않은 사람에서도 간접흡연으로 인해 저, 중주파의 청력이 낮아질 수 있다고 결론내렸다.  
메디칼트리뷴 (webmaster@medical-tribune.co.kr)  기사등록 : 2010-11-17 10:14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101    설사에 좋은 음식     사무처 2010·11·12
100    D-3 건강한 척추를 위한 수험생들의 체크리스트     사무처 2010·11·15
99    사망률 1위 폐암…가장 큰 원인은 흡연     사무처 2010·11·16
98    심장병은 유전보다 생활습관에서 온다     사무처 2010·11·16
97    낙상, 관절 유연성-근력 있어야 막는다     사무처 2010·11·16
96    배우자나 부모의 죽음, 심장병 위험 높인다     사무처 2010·11·16
95    편안한 잠 부족,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 높다     사무처 2010·11·16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사무처 2010·11·17
93    식사 전에 물 한 컵, 다이어트 된다     사무처 2010·11·17
92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     사무처 2010·11·17
91    남자가 여자보다 암에 더 취약한 이유     사무처 2010·11·17
90    세계인의 건강과 웰빙, 국가 경제 수준과 별개     사무처 2010·11·18
89    집중력 요하는 종목들, 익히면 건강에도 도움     사무처 2010·11·18
88    탄 음식, 매운 음식 보다 ‘짠 음식’이 “위암 일으킨다.”     사무처 2010·11·18
87    평면신발, 임신부 건강엔 안좋다     사무처 2010·11·18
86    뚱뚱한 사람 '냄새 더 잘 맡는다'     사무처 2010·11·18
85    나트륨 부족, 골절위험 높아져     사무처 2010·11·22
84    ‘한식’ 복부비만 감소 효과적     사무처 2010·11·22
83    국민 기준치 3배 이상 나트륨 섭취 심각     사무처 2010·11·23
82    걷기 운동 하는 사람 5년 전보다 줄었다     사무처 2010·11·2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 22 [23][24][25][26][2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