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편안한 잠 부족,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 높다
사무처11-16 11:32
편안한 잠 부족,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 높다
하루 7~8시간은 편안하고 깊게 자야  

입력일F 2010.11.15 09:51  ㅣ 수정일 2010.11.15 09:56  

잠자는 시간이 6시간에 못 미치고 편안하고 깊게조차 자지 못하면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에모리 의과대학교 심장과 알라나 모리스 교수팀은 525명의 중년 남녀를 대상으로 얼마나 잠을 잘 자는지 ‘수면의 질 지수(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 PSQI)’를 측정하는 한편 이들의 잠 자는 시간을 조사했다.

수면의 질 지수는 최근 한 달 동안 자기 잠자는 습관을 9가지 점수로 평가, 일정 점수 이상이면 잠의 질에 문제가 있음을 나타내는 지표이다.

조사 결과 잠 자는 시간이 6시간에 못 미치면서 편안하게조차 못 자는 사람들은 하루 6~9시간 잘 자는 사람들에 비해 ‘C-반응 단백질(C-reactive protein)’ 수치가 25% 높았다.

C-반응 단백질은 염증과 심장병과 관련된 인자로 이 수치가 높으면 심장병, 뇌졸중의 위험이 높아진다. 주로 흡연, 고혈압, 당뇨, 비만과 관련된 인자로 알려져 있다.

또 잠을 편안히 못 자는 경우 여자보다는 남자의 동맥 경화 위험이 더 높았다.

모리스 교수는 “잠이 부족하면 고혈압, 당뇨, 비만, 정신적 스트레스를 줄 수 있고 9시간 이상 과하게 자면 무호흡 등의 위험이 있다”며 “적절한 잠 자는 시간은 7~8시간이며 이보다 적거나 많이 자면 건강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시카고 심장과학 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Scientific Sessions in Chicago)’에서 발표되었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가 14일 보도했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101    설사에 좋은 음식     사무처 2010·11·12
100    D-3 건강한 척추를 위한 수험생들의 체크리스트     사무처 2010·11·15
99    사망률 1위 폐암…가장 큰 원인은 흡연     사무처 2010·11·16
98    심장병은 유전보다 생활습관에서 온다     사무처 2010·11·16
97    낙상, 관절 유연성-근력 있어야 막는다     사무처 2010·11·16
96    배우자나 부모의 죽음, 심장병 위험 높인다     사무처 2010·11·16
   편안한 잠 부족,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 높다     사무처 2010·11·16
94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사무처 2010·11·17
93    식사 전에 물 한 컵, 다이어트 된다     사무처 2010·11·17
92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     사무처 2010·11·17
91    남자가 여자보다 암에 더 취약한 이유     사무처 2010·11·17
90    세계인의 건강과 웰빙, 국가 경제 수준과 별개     사무처 2010·11·18
89    집중력 요하는 종목들, 익히면 건강에도 도움     사무처 2010·11·18
88    탄 음식, 매운 음식 보다 ‘짠 음식’이 “위암 일으킨다.”     사무처 2010·11·18
87    평면신발, 임신부 건강엔 안좋다     사무처 2010·11·18
86    뚱뚱한 사람 '냄새 더 잘 맡는다'     사무처 2010·11·18
85    나트륨 부족, 골절위험 높아져     사무처 2010·11·22
84    ‘한식’ 복부비만 감소 효과적     사무처 2010·11·22
83    국민 기준치 3배 이상 나트륨 섭취 심각     사무처 2010·11·23
82    걷기 운동 하는 사람 5년 전보다 줄었다     사무처 2010·11·2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 22 [23][24][25][26][2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