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배우자나 부모의 죽음, 심장병 위험 높인다
사무처11-16 11:30
배우자나 부모의 죽음, 심장병 위험 높인다
혼자 남겨졌다는 걱정에 심장 박동 빨라져  

입력일F 2010.11.15 13:25  ㅣ 수정일 2010.11.15 13:31  

배우자나 부모의 죽음은 남겨진 사람들의 심장박동을 빠르게 하는 등 심장질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토마스 버클리 박사는 최근 2주간 부모나 배우자와 사별한 78명을 대상으로 심장 박동 수 변화를 24시간 동안 측정했다.

그 결과 가족을 최근 사별한 일이 없는 사람의 심장 박동 수는 분당 70.7번이었던 반면 가족의 죽음을 겪은 이들의 박동 수는 평균 75번이었다. 보통 걱정거리가 생기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심장 박동 수는 빨라지는데 이는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높인다.

버클리 박사는 “홀로 남겨졌다는 외로움과 함께 건강과 경제적인 걱정이 심장에 변화를 일으키는 것 같다”며 “특히 평소 심장 관련 문제가 있었던 사람은 주변 사람을 사별 한 뒤에는 심장 건강에 예민해 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욕 의과대학교 리차드 스테인 교수는 “가족을 사별한 뒤 보통 건강을 되찾기까지 6개월 정도 걸리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회의(US heart conference)’에서 소개되었으며 영국 BBC 방송 등이 14일 보도했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101    설사에 좋은 음식     사무처 2010·11·12
100    D-3 건강한 척추를 위한 수험생들의 체크리스트     사무처 2010·11·15
99    사망률 1위 폐암…가장 큰 원인은 흡연     사무처 2010·11·16
98    심장병은 유전보다 생활습관에서 온다     사무처 2010·11·16
97    낙상, 관절 유연성-근력 있어야 막는다     사무처 2010·11·16
   배우자나 부모의 죽음, 심장병 위험 높인다     사무처 2010·11·16
95    편안한 잠 부족,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 높다     사무처 2010·11·16
94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사무처 2010·11·17
93    식사 전에 물 한 컵, 다이어트 된다     사무처 2010·11·17
92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     사무처 2010·11·17
91    남자가 여자보다 암에 더 취약한 이유     사무처 2010·11·17
90    세계인의 건강과 웰빙, 국가 경제 수준과 별개     사무처 2010·11·18
89    집중력 요하는 종목들, 익히면 건강에도 도움     사무처 2010·11·18
88    탄 음식, 매운 음식 보다 ‘짠 음식’이 “위암 일으킨다.”     사무처 2010·11·18
87    평면신발, 임신부 건강엔 안좋다     사무처 2010·11·18
86    뚱뚱한 사람 '냄새 더 잘 맡는다'     사무처 2010·11·18
85    나트륨 부족, 골절위험 높아져     사무처 2010·11·22
84    ‘한식’ 복부비만 감소 효과적     사무처 2010·11·22
83    국민 기준치 3배 이상 나트륨 섭취 심각     사무처 2010·11·23
82    걷기 운동 하는 사람 5년 전보다 줄었다     사무처 2010·11·2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21] 22 [23][24][25][26][2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