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자신도 모르게 다가오는 ‘소음성 난청’ 주의
사무처09-14 16:15
자신도 모르게 다가오는 ‘소음성 난청’ 주의
이어폰 볼륨 높이고 음악 오래 듣기 등 피해야  

일상 생활에서 소음에 노출된 현대인들에게 '소음성 난청'이 발생함에 따라 평소 생활습관의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귀의 날’을 맞아 한국건강관리협회는 시끄러운 환경에 노출로 인해 본인도 모르게 조용히 다가오는 질환인 ‘소음성 난청’의 증상과 올바른 예방법을 제시했다.

소음성 난청은 폭발음과 같은 큰 소리를 들었을 때만 생기는 것이 아니다. 이보다 약한 강도의 소음에 장시간 노출돼도 생길 수 있다.

일상적인 대화를 할 때 나오는 소리의 강도는 50∼60데시벨(dB) 수준으로 일반적으로 75dB 이하의 소리는 난청을 유발하지 않지만 이를 넘어가면 청력에 해롭다.

한국건강관리협회에 따르면 매일 8시간씩 85dB(헤어드라이어 소리 정도) 이상의 소음에 노출되면 청력에 손상이 생길 수 있다.

MP3 플레이어 이어폰의 최대 볼륨, 시끄러운 음악 공연장, 노래방과 나이트클럽의 음악 소리, 카오디오 소음 등은 85dB 이상이다. 시끄러운 작업장에서 일하거나 시끄러운 기계를 직접 운전할 때 들리는 소리는 100dB을 넘는다.

개인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이어폰으로 시끄러운 음악을 하루 3시간 이상 들으면 귀는 120dB 이상의 소리를 듣는 것과 비슷한 충격을 받는다.

소음성 난청이 생기면 모든 소리가 잘 안 들리는 것이 아니라 높은 톤의 소리가 잘 안 들리는 증상이 먼저 나타난다. 따라서 높은 톤의 소리를 들을 기회가 별로 없는 사람이라면 자신이 난청이 생겼다는 사실을 모를 수 있다.

소음성 난청이 생기면 처음에 귀가 ‘웅’하고 울리는 이명증이 생긴다. 소음성 난청 환자는 말을 알아듣고 이해하는 데 많은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불안감과 스트레스가 쌓이게 된다. 나이가 들면서 우울증, 인지능력장애가 생기기도 한다.

더욱이 한번 손상된 청력은 복구가 불가능해 청소년기의 소음성 난청을 예방하지 않으면 나이가 들수록 난청의 정도가 심해지고 결국 일생 동안 사회생활에서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이어폰 볼륨을 높이고 듣는 것과 오래 듣는 것을 모두 피해야 된다고 한국건강관리협회측은 조언했다. 요즘 나오는 휴대용 음악기기는 최저음역과 최고음역 조절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볼륨을 높여도 귀가 따갑거나 아픈 증상이 거의 없다.

그만큼 소음성 난청에 노출될 위험도 높다. 따라서 이어폰은 최대 볼륨의 60% 이상 높이는 것은 피해야 한다.

귓속형(커널형) 이어폰이 7∼9dB 더 큰 소리를 전달하므로 귀 밖에 거는 이어폰이 더 안전하며 소음이 예상되는 장소에서는 소음을 차단할 수 있는 소음방지 귀마개가 유용하다. 귓속 삽입형과 헤드폰 형태가 가장 대표적인 소음방지 귀마개이다.

협회 관계자는 “소음에 계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회복할 수 없는 손상으로 이어지므로 만약 소음에 노출됐다면 청각 세포 손상의 회복을 위해 1~2일 정도는 시끄러운 소리가 들리는 환경을 피하고 귀를 쉬게 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귀가 멍멍하거나 울리는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청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121    일주일 5일, 30분 운동하면 감기 안 걸린다     사무처 2010·11·04
120    일차의료 가족 코호트 연구 결과 발표     사무처 2010·12·01
119    임신 전 아빠 음주, 자식에게 영향끼쳐     사무처 2010·08·09
118    임신 중 과식 ‘우리아기 비만아 만든다’     사무처 2010·01·16
117    임신 중 알콜 섭취, ADHD 아이 낳을 가능성↑     사무처 2010·08·06
116    임신 중 우울증, 출생아 발달장애 유발     사무처 2010·10·26
115    임신부에 필요한 식품과 피할 식품 소개     사무처 2010·05·22
114    임신중 가벼운 운동 아이들 평생 '건강' 좌우     사무처 2010·04·06
113    임신중 담배피면 아이들 '운동능' 장애 유발     사무처 2010·10·02
112    임신중 엄마 '빈혈'- 아이 '정신분열증' 발병 위험 60% ↑     사무처 2010·02·12
111    임신중 엄마 담배 핀 아이 ''돌연사'' 위험 ↑     사무처 2010·01·27
110    임신중 즐겨 먹어야 할 생선 '연어', 피해야 할 생선 '옥돔'     사무처 2010·10·20
109    입시 매달린 학교, 고등학생 '체육수업' 못해     사무처 2010·12·09
108    잇몸 관리 안 하면 '알즈하이머치매' 온다     사무처 2010·08·06
107    자동차 공해 심한 지역 오래 살면 '만성폐쇄성폐질환' ↑     사무처 2010·10·15
   자신도 모르게 다가오는 ‘소음성 난청’ 주의     사무처 2009·09·14
105    자전거 전용도로 교통사고 매년 크게 증가     사무처 2010·10·15
104    작년 초중고생 자살 200명 돌파…47% 급증     사무처 2010·08·15
103    잘못된 걸음걸이 허리통증과 체형변형 유발     사무처 2009·12·17
Notice    잘못된 식습관 비만 등 국민건강 위협    사무처 2010·08·2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 21 [22][23][24][25][26][2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