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깨끗한 피가 돌아야 병없이 오래산다
사무처01-25 09:17
깨끗한 피가 돌아야 병없이 오래산다

성인 3명 중 1명꼴로 앓는 혈관질환은 암과 함께 대표적인 `국민질환`으로 손꼽힌다.

대표적인 혈관질환은 중풍(뇌졸중), 심장병, 협심증, 심근경색을 비롯해 지루성 피부염, 여드름, 생리이상 등으로 모두 혈액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해 생긴 병이다.

혈관의 길이는 약 10만㎞로 지구의 두 바퀴 반이나 된다. 피는 이 길이를 단 20초 만에 돌고돌아서 심장으로 복귀한다. 피가 깨끗하고 우리 몸 구석구석까지 막히지 않고 원활하게 잘 공급돼야만 건강 유지가 가능하다.

◆ 혈액순환 잘돼야 면역력도 강해

= 60조개나 되는 우리 몸의 세포는 피가 운반해주는 영양소와 물, 산소를 통해 성장한다. 혈액이 오염되면 세포가 활력을 잃고 병이 생긴다. 모든 병은 피가 깨끗하지 못해 발생한다는 얘기다. 건강검진 때 피 검사로만 암을 비롯해 상당수의 질환을 잡아내는 것도 혈액오염과 건강의 밀접한 상관관계 때문이다.

혈액은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 세균과 바이러스 등의 이물질이 우리 몸에 침입했을 때 이를 막는 백혈구, 출혈을 막고 혈관을 복구해주는 혈소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적혈구가 건강하면 신선한 산소와 영양이 세포에 재빨리 운반되기 때문에 세포들의 대사가 활발해져 노폐물 배출이 원활해진다. 백혈구가 제 기능을 하면 세균에 대한 방어력이 강해져 병에 걸리지 않게 되고 혈소판이 제 역할을 잘 하면 상처로 인한 혈액의 손실이 줄어든다. 다시 말해, 건강한 혈액이란 흐름이 원활하고 구성성분이 제대로 작동해 면역력이 강한 상태를 의미한다.

몸속에 깨끗하지 못한 피가 있으면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난 직후에 내쉬는 숨에서 구린내가 나거나 눈곱이 낀다.

또 콧물이 차 있고 소변 색깔이 진해 마치 단식할 때 같은 현상이 나타난다. 한의학에서는 피가 깨끗하지 못해 발병(發病) 이전에 몸에 이상징후가 나타나는 전조증상을 어혈이라고 한다.

◆ 피가 오염돼 있으면 각종 질환 생겨

= 피가 깨끗하지 못하고 오염돼 있으면 우리 몸은 어떤 형태로든 `아프다`는 신호를 보낸다. 뭔가 찌뿌드드하고 아프지만 `피곤해서 그렇겠지, 저절로 낫겠지`라고 생각하며 혈액의 경고를 무시하면 혈액은 점점 더 오염돼 결국 각종 질병을 일으키고 만다.

혈액순환의 첫 출발점은 심장이다. 심장(좌심실)에서 한 번 수축할 때마다 생성된 약 70㎖의 혈액은 심장과 바로 연결된 대동맥을 거쳐 소동맥을 지나 말초신경을 타고 흐르고, 다시 소정맥, 대정맥을 통해 심장(우심방)으로 들어온다.

심장은 총길이 9만6000㎞에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하루 10만번 이상 펌프질을 한다. 이것은 1만5000ℓ, 즉 30만t에 해당하는 어마어마한 수치다.

또한 0.3초에 약 70㏄의 혈액을 내뿜으며 0.5초가량 휴식을 취한다. 이 박동 수는 개인 차이가 있지만 평균 1분에 70회 정도다. 잠을 잘 때는 55회로 떨어진다.

심장에서 나온 혈액은 신체의 모든 곳과 모세혈관으로 연결돼 있다. 뇌로 가는 모세혈관이 막히면 뇌에, 눈으로 가는 모세혈관이 막히면 눈에, 심장으로 가는 모세혈관이 막히면 심장에 병이 난다.

◆ 혈액은 올바른 식ㆍ생활습관으로 정화

= 혈액은 항상 각종 세균, 독소, 유해물질, 바이러스와 같은 위험요소들로부터 공격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혈액 순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은 심장, 간장, 폐, 신장, 비장 등 오장에 해당하는 부위다.

심장이 좋지 않으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입술, 손, 다리, 발이 차가워지고 색깔도 파랗게 변한다. 손발이 저리고 경련이 일어나기도 한다.

간은 혈액을 깨끗하게 청소할 뿐만 아니라 혈액을 저장했다가 필요한 곳에 적당한 양을 공급해주는 저장창고 역할을 한다. 폐는 숨을 쉬어 혈액에 깨끗한 산소를 공급한 후 심장으로 보내고, 온몸을 돌아 산소 대신 이산화탄소를 잔뜩 머금고 폐에 들어온 혈액에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해서 혈액을 맑고 깨끗하게 만든다. 폐는 우리 몸의 혈액청정기와 같다는 얘기다.

비장은 섭취한 음식물을 잘게 부수고 소화시켜 건강한 혈액을 구성하는 데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한다. 신장은 사구체라는 필터를 통해 불필요한 노폐물을 남기고 쓸 만한 혈액만을 걸러 재활용하는 것이다. 신장의 역할에 따라 혈액이 1급수, 2급수, 3급수인지가 결정된다.

혈액을 깨끗이 유지하려면 식생활에 주의하고 스트레스를 제때에 해소하는 것이 필요하다. 살기 바쁜 현대인들은 지방이 많은 육식을 과잉섭취하거나 운동 부족으로 혈액이 오염돼 있다.

따라서 올바른 생활습관과 함께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담배도 혈관에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금연해야 한다.

흡연을 하면 혈액 속에 떠다니는 콜레스테롤이 혈관벽에 붙어 혈관을 좁게 만든다. 또 담배를 피우면 심장이 빨리 뛰면서 평소보다 혈액을 빨리 뿜어내기 때문에 혈관 압력을 증가시킨다. 이와 함께 육식보다 채식 위주로 식단을 바꾸면 혈액을 맑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161    한국의 결핵 '年 3만명 발생·2000명 사망'     사무처 2010·02·06
160    살 빠지고 당뇨병도 예방, 천천히 먹읍시다     사무처 2010·02·05
159    어린이, 과일, 채소, 우유 등 섭취부족     사무처 2010·02·05
158    엄지발가락 기형환자 20%씩 급증…여성환자 92%     사무처 2010·02·04
157    지난해 인구수 비례 식중독 발생율 울산이 최고     사무처 2010·02·04
156    장애아동 재활치료 서비스 대폭 확대     사무처 2010·02·03
155    신선한 먹거리로 건강한 일본     사무처 2010·02·02
154    20대 비만 생활습관 안 바꾸면 40대 '심장마비' 온다     사무처 2010·02·01
153    치매환자 진료비 5년새 3배 급증…대책 미흡     사무처 2010·02·01
152    하루 1갑 이상 흡연자 10명 중 6명 COPD 증상 경험     사무처 2010·01·31
151    칼로리는 아는데..어떻게 먹지?     사무처 2010·01·31
150    무조건 운동은 오히려 독!     사무처 2010·01·29
149    50세이상 골다공증 여성환자, 남성의 7배     사무처 2010·01·28
148    여자가 남자보다 `20분 수면` 더 필요     사무처 2010·01·27
147    임신중 엄마 담배 핀 아이 ''돌연사'' 위험 ↑     사무처 2010·01·27
146    겨울철 운동, 뛰는게 좋아? 걷는게 효과적이야?     사무처 2010·01·25
   깨끗한 피가 돌아야 병없이 오래산다     사무처 2010·01·25
144    뚱뚱한 사람 '간암' 발병 위험 4.5배     사무처 2010·01·24
143    운동효과를 높이는 음식은?     사무처 2010·01·23
142    “낙태 근절, 단속보다 피임교육이 더 필요”     사무처 2010·01·1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14][15][16][17][18] 19 [2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