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인공감미료 든 탄산음료 신장기능 저하"
사무처10-16 11:54
"인공감미료 든 탄산음료 신장기능 저하"
美연구팀, 하루 2잔이상 11년 마시면 eGFR 30%이상 하락 '2배'

인공감미료가 들어있는 탄산음료를 하루 2잔 이상을 11년간 마시면 추산 사구체여과량(eGFR)이 30% 이상 낮아질 위험이 2배라고 미국 하버드대 브리검여성병원 신장내과 줄리 린(Julie Lin), 하버드보건대학원 개리 쿠란(Gary C. Curhan) 교수는 Clinical Journal of American Society Nephrology에 발표했다.

이 연구는 간호사건강연구(Nurses's Health Study; NHS)의 데이터 분석에서 밝혀졌다.

<b>가당 탄산음료는 위험 상승 유의하지 않아</b>

이번 연구 대상자는 NHS에 참가한 여성 가운데 탄산음료 섭취 및 알부민뇨의 데이터가 있는 3,318례.

이 가운데 3,256례에서는 1989~2000년의 eGFR 변화에 관한 데이터도 있었다.

탄산음료의 누적 섭취량 평균치는 1984, 86, 90, 94 및 98년에 실시한 음식빈도 조사결과에서 산출해 '한달에 1잔 이하', '한달에 1~4잔', '한 주에 2~6잔', '하루 1~1.9잔', '하루 2잔 이상' 등 5가지 범주로 분류했다.

소변 채취는 2000년, 혈액 채취는 1989년과 2000년에 실시됐으며, 요중 알부민/크레아티닌 비율이 25~355μg/mg인 경우를 미세알부민뇨로 정했다.

신장기능의 변화를 검토하기 위해 11년간 eGFR 저하가 30% 이상 나타나는 경우를 주요 결과로 하여, 연간 3mL/min/1.73m2 이상 하락을 보인 '급속한 eGFR 저하'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그 결과, 11년간 381명(11.7%)에서 30% 이상 eGFR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eGFR 30% 이상 감소 위험과 탄산음료 섭취량의 관계를 검토한 결과, 인공감미료가 든 탄산음료의 경우 누적 섭취량 평균치가 '한달에 1잔 이하'과 '한달에 1~4잔', '한 주에 2~6잔', '하루 1~1.9잔'에서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지만 '하루 2잔 이상'에서는 위험이 크게 높아졌다(다변량 조정후 오즈비 2.02, 95% CI 1.36~3.01).

반면 가당(加糖) 탄산음료는 '하루 2잔 이상' 마셔도 큰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으며(1.56, 0.84~2.91), 어떤 범주에서는 위험이 높아지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마찬가지로 '급속한 eGFR 감소'에 대해서도 인공감미료가 들어있는 탄산음료를 '하루 2잔 이상' 섭취한 군에서는 위험이 유의하게 높아졌으나(2.20, 1.36~3.55), 가당 탄산음료의 경우 섭취량에 따라 위험이 달라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미세알부민뇨와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인공감미료가 든 탄산음료를 하루 2잔 이상 섭취하면 여성의 신장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또한 인공감미료가 든 탄산음료의 섭취와 eGFR 감소는 선형적으로 증가하는 관계가 아니라 역치 효과의 관계였다.

한편, 이번 대상자의 대부분은 백인 노인여성이라 다른 인종, 나이, 남성에게 일반화시키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대상으로 한 인공감미료는 1980~90년대 저칼로리 탄산음료에 사용되던 아스파탐과 사카린이었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201    식약청-서울시교육청, 12일 비만예방 교육     사무처 2010·10·12
200    국민 10명 중 7명, “외식 때문에 짜게 먹어”     사무처 2010·10·12
199    하루 2시간 넘는 컴퓨터, 어린이 심리불안 위험     사무처 2010·10·12
198    “우리나라 결핵 발생률 미국의 22배”     사무처 2010·10·13
197    “날로 심각해지는 청소년 자살! 예방할 수 있나요?”     사무처 2010·10·13
196    "저녁 시간 불빛 노출만으로 체중 증가해"     사무처 2010·10·13
195    잠 잘 자면 지방 줄어들어 날씬해진다     사무처 2010·10·13
194    과음이 당뇨 유발하는 원인 세계 최초 규명     사무처 2010·10·15
193    ‘우리아이 틱! 괜찮을까요?     사무처 2010·10·15
192    여드름, 음식 영향 가장 크다.     사무처 2010·10·15
191    자전거 전용도로 교통사고 매년 크게 증가     사무처 2010·10·15
190    자동차 공해 심한 지역 오래 살면 '만성폐쇄성폐질환' ↑     사무처 2010·10·15
189    노인들, 일주일에 10㎞이상 걸으면 치매 예방     사무처 2010·10·15
188    유산소운동하면 뇌 천천히 늙는다     사무처 2010·10·15
   "인공감미료 든 탄산음료 신장기능 저하"     사무처 2010·10·16
186    어린 시절 개와 함께 생활시, 습진 발생 줄어     사무처 2010·10·16
185    암은 현대인의 병, 과거에는 거의 없었다     사무처 2010·10·16
184    불안한 우리 아이, 알고보니 '틱장애'     사무처 2010·10·18
183    유방암 가족력? 3가지 잘 지키면 예방     사무처 2010·10·18
182    한국인 유방암 급증은 고지방 식생활 때문     사무처 2010·10·1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14][15][16] 17 [18][19][2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