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국민 10명 중 7명, “외식 때문에 짜게 먹어”
사무처10-12 11:14
국민 10명 중 7명, “외식 때문에 짜게 먹어”  

나트륨 권고 섭취량 아는 응답자는 8%에 불과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은 외식으로 인해 나트륨를 많이 섭취한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2010년 9월27일부터 3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나트륨에 관한 소비자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은 외식으로 인해 나트륨를 많이 섭취한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식약청에서 수행한 ‘2008년 국민건강 영양조사’에서 나타난 저녁에 외식하면 집에서 먹을 때보다 나트륨을 47% 더 먹게 된다는 내용과도 일치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나트륨 섭취 경로 및 이유 ▲나트륨 섭취량 감소 필요성과 섭취권고량 인지도 및 실천도 ▲조리자 및 섭취자의 노력 정도 등을 설문을 통해 조사했다.

2008년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시데이터를 식약청에서 심층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7세 이상 우리나라 국민의 81%가 WHO의 나트륨 섭취 권고량인 2000mg 이상 섭취하고 있었다.

나트륨 섭취 경로 및 이유에 관해서는 응답자의 72%는 자신의 나트륨 섭취에 외식이 가장 큰 영향을 나타낸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 이유로 외식이 짜기 때문이라고 대답한 사람이 52%다.

반찬 수에 따른 나트륨 섭취량에서는 반찬이 2개 이하 식사를 하는 경우 반찬 수 4개 이상 일반식보다 나트륨을 1.2배 더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식을 하는 사람 중 나트륨 섭취가 많은 사람의 주요 섭취 원인 음식이 면류라는 결과와도 일치한다.

또한 나트륨 섭취량 감소 필요성, 인지도 및 실천도에 관하여는 응답자의 84.3%는 나트륨을 적게 먹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15.7%는 나트륨 섭취량 감소의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답변했다.

한편 나트륨을 적게 먹어야겠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 나트륨 섭취권고량 2000mg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아는 사람은 8%에 그쳤고 국물을 거의 다 마신다고 대답한 사람이 60%에 달했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 사람은 음식 맛을 중시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고 잘 모르거나 어려워서 실천하지 않는 경우도 높았다.

조리자 및 섭취자의 노력정도에 대해서는 조리할 때 나트륨을 줄이기 위해 신경 쓴다는 사람은 63%, 실제 섭취 시 신경쓴다는 사람은 45%로 약 절반가량이다.

나트륨 섭취량에 신경 쓰지 않는 이유로는 조리자의 50%, 섭취자의 54%가 음식 맛을 더 중요시하고 있었고 조리자의 31%는 알지만 어려워, 섭취자의 25%는 방법을 모른다고 대답해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해야할 필요성을 나타냈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201    식약청-서울시교육청, 12일 비만예방 교육     사무처 2010·10·12
   국민 10명 중 7명, “외식 때문에 짜게 먹어”     사무처 2010·10·12
199    하루 2시간 넘는 컴퓨터, 어린이 심리불안 위험     사무처 2010·10·12
198    “우리나라 결핵 발생률 미국의 22배”     사무처 2010·10·13
197    “날로 심각해지는 청소년 자살! 예방할 수 있나요?”     사무처 2010·10·13
196    "저녁 시간 불빛 노출만으로 체중 증가해"     사무처 2010·10·13
195    잠 잘 자면 지방 줄어들어 날씬해진다     사무처 2010·10·13
194    과음이 당뇨 유발하는 원인 세계 최초 규명     사무처 2010·10·15
193    ‘우리아이 틱! 괜찮을까요?     사무처 2010·10·15
192    여드름, 음식 영향 가장 크다.     사무처 2010·10·15
191    자전거 전용도로 교통사고 매년 크게 증가     사무처 2010·10·15
190    자동차 공해 심한 지역 오래 살면 '만성폐쇄성폐질환' ↑     사무처 2010·10·15
189    노인들, 일주일에 10㎞이상 걸으면 치매 예방     사무처 2010·10·15
188    유산소운동하면 뇌 천천히 늙는다     사무처 2010·10·15
187    "인공감미료 든 탄산음료 신장기능 저하"     사무처 2010·10·16
186    어린 시절 개와 함께 생활시, 습진 발생 줄어     사무처 2010·10·16
185    암은 현대인의 병, 과거에는 거의 없었다     사무처 2010·10·16
184    불안한 우리 아이, 알고보니 '틱장애'     사무처 2010·10·18
183    유방암 가족력? 3가지 잘 지키면 예방     사무처 2010·10·18
182    한국인 유방암 급증은 고지방 식생활 때문     사무처 2010·10·1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14][15][16] 17 [18][19][2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