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성인남성흡연율 30%대 진입 아직 멀어
사무처07-07 22:12
성인남성흡연율 30%대 진입 아직 멀어

□ 보건복지부(장관 전재희)가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10년 상반기 흡연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흡연율이 42.6%로 ’09년 하반기 대비 0.5%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성인 흡연율 현황: 22.4%로 ’09.12월 대비 0.9% 소폭 하락

- 남성: (’08.12.) 40.9% → (’09.6.) 41.1% → (’09.12.) 43.1% → (’10.6.) 42.6%

- 여성: (’08.12.) 4.1% → (’09.6.) 3.6% → (’09.12.) 3.9% → (’10.6.) 2.8%
  
○ 성인남성흡연율은 약간 감소하였으나, 주로 상반기 흡연율이 낮게 조사되는 경향이 있어 감소추세로 보기는 어려우며,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 2010)의 ’10년도 흡연율 목표인 30%에 크게 못 미쳐 30%대 진입도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 따라서, OECD 최고 수준인 성인남성흡연율을 획기적으로 낮추기 위해서는 가격․비가격정책을 포함한 포괄적인 금연정책 추진이 시급한 것으로 판단된다.
  
□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전국 성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조사기간에 주말을 2회 포함하여 조사의 객관성 및 신뢰도를 제고하였다.(표본오차±1.79%, 95% 신뢰수준)
  
□ 흡연자의 흡연실태를 보면,
  
○ (흡연빈도) ‘습관적 흡연자’는 지난 조사(’09.12.)보다 낮아지고(92.1%, 2.3%↓), ‘간헐적 흡연자’는 높아진(7.9%, 2.3%↑) 것으로 조사됨
  
○ (흡연이유) 스트레스(32.6%→29.4%)보다는 습관이 되어서(59.1%→61.7%) 담배를 피운다는 응답자가 더 증가함
  
○ (최초흡연연령) 최초흡연연령은 21.2세로 규칙적 흡연시작연령 22.1세와 차이가 적어 흡연시작 후 1년 이내에 습관화되는 경향이 있음
  
○ (금연시도․실패이유) 현재 흡연자의 59.3%가 주로 건강이 나빠져서(55.0%) 금연을 시도한 적이 있으며, 여성(45.2%)이 남성(60.2%)보다 금연을 시도한 경험이 매우 낮았음
  
○ (향후 금연계획) 흡연자의 59.4%가 금연의향이 있으며, 여성(14.3%)이 남성(11.4%)보다 금년 내 금연의향비율이 더 높았음
  
□ 조사 결과, 효과적인 금연정책으로는 (1) 금연구역 확대(22.8%), (2) 담배가격 인상(18.7%), (3) 흡연단속 및 처벌강화(18.0%), (4) 금연캠페인 및 홍보(16.3%) 순으로 나타났으며, 금연의향가격으로 평균 8,510.8원으로 높게 나타나 비가격정책과 함께 가격정책 추진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

※ ’09년 하반기 조사결과: (1) 청소년에 대한 흡연교육 29.1%, (2) 금연구역 확대 23.6%, (3) 금연구역 위반시 처벌강화 17.1%, (4) 담뱃값 인상 13.9%
  
□ 보건복지부는 성인남성흡연율 30%대 진입(OECD 평균 28.4%, '07)을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강력한 금연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담배를 피우는 이유에 대해서는 습관성이라는 의견이 늘어나고 있어 흡연을 질병으로 보고 니코틴 중독을 치료하는 개념으로 접근할 필요
  
- ’11년부터는 병․의원 및 약국 등 의료기관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흡연자 금연지원 프로그램으로 사업 개편
  
○ 흡연 시작 후 1년 이내에 습관화되는 경향이 있어 흡연초기 금연 홍보 및 금연지원서비스 확대
  
○ 금연정책 관련 법률(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연내 국회통과 목표

※ 흡연경고그림(안홍준, 전현희 의원 등), 금연구역 확대(박대해, 정의화 의원 등), 가향물질표시 금지(최영희 의원), 전자담배 부담금 부과(정부) 등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성인남성흡연율 30%대 진입 아직 멀어     사무처 2010·07·07
240    세계 자가진단시장, 6년 사이 15조원 돼     사무처 2011·01·19
239    세계인의 건강과 웰빙, 국가 경제 수준과 별개     사무처 2010·11·18
238    세균 번식 막는 올바른 칫솔 관리법     사무처 2010·01·11
237    세균성이질     yonseiks 2008·06·18
236    소비자원 “6세 이하 어린이 가정 내에서 사고 많아”     사무처 2009·12·26
235    소아·청소년층 알레르기질환 급증     사무처 2010·05·05
234    소아비만 잡아야 성인비만 잡는다     사무처 2011·01·04
233    소아비만개선을 위한 5계명     사무처 2010·04·02
232    소아비만율 1997년→2005년 2배가량 증가     사무처 2010·08·18
231    소아섭식문제 ‘빨간불’…3명 중 1명 편식     사무처 2009·09·16
230    소화 잘 안 되면 '수면장애' 온다     사무처 2010·10·20
229    손숙미 의원 "학생중심 전염병 예방정책 수립 시급"     사무처 2010·10·08
228    손톱 3㎜이상 길면 '폐렴균' 득실     사무처 2010·02·12
227    수막구균감염증     yonseiks 2008·06·18
226    수면 부족의 숨겨진 위험     사무처 2011·02·18
225    수명 단축시키는 4가지 나쁜 생활습관     사무처 2010·04·30
224    수유 기간 긴 여성, 폐경 이후 골다공증 위험 커     사무처 2010·10·26
223    수인성·식품매개질환 발생, 6~9월 최고 기록     사무처 2010·07·05
222    술 마시면서도 다이어트 할수있는 방법     사무처 2008·08·1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14] 15 [16][17][18][19][2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