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건강한 명절 보내기 노하우
사무처09-07 22:18
건강한 명절 보내기 노하우
따뜻한 말 한마디가 중요

민족 최대 명절의 하나인 ‘한가위’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최장 9일까지 휴가를 즐길 수 있어 모처럼 가족과 친구들을 만날 생각에 기쁨도 가득하지만, 만성질환자들의 경우 평소 생활패턴에 불균형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다.

◆당뇨, 고혈압 환자 음식섭취-과유불급
평소 당뇨나 고혈압을 앓아온 만성질환자의 경우 명절연휴 기간에도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을 꾸준히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

당뇨환자의 경우 과식으로 인한 고혈당만큼이나 배탈 설사로 인한 저혈당이 유발될 수 있어 으며, 고혈압환자의 경우 평소보다 높은 염분섭취로 인해 심부전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음식섭취에 주의해야한다.

육류의 과도한 섭취는 LDL-콜레스테롤을 증가시켜 동맥경화를 일으키고, 음식을 짜게 먹으면 혈압을 상승시켜서 심혈관질환의 위험성을 증가시킨다.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경우 혈압이 상승하고 혈중 지질 농도가 올라가서 심혈관질환의 위험도가 증가한다.

특히 추석명절의 대표음식인 송편 1개(20g)는 약 40kcal로 8~10개정도를 먹게 되면 밥 한공기의 양과 같다. 과일의 경우 사과나 배는 1/3정도 섭취하는 것이 하루 적정 섭취량인 50kcal에 해당한다. 식혜나 고기류의 경우 탄수화물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 과식할 경우 혈당과 혈압이 상승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서울특별시 북부노인병원 내과 이향림 과장은“명절을 맞아 당뇨나 고혈압 환자가 무턱대고 과식을 하게 될 경우 기존의 만성질환이 더욱 악화되는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에 과식은 줄이고, 혹시 모를 위급상황을 대비하여 평소 복용하던 약을 소지해야 하며 가까운 병원응급실 전화번호 등은 메모 해 놓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만성질환자들은 명절 기간에도 평소와 같이 체온을 보호할 수 있을 정도의 긴팔을 입고 달밤에 체조하는 것이 명절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만큼 일몰이후 이마에 땀이 맺힐 정도로 가볍게 운동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만성기관지염 환자-호흡곤란 주의
환절기 기온차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지는 만성질환자의 경우 쉽게 감기 같은 호흡기 질환에 노출되기 쉬우며, 증상이 쉽게 악화될 수 있으므로 평소 만성 기관지염이나 천식을 앓아왔다면, 명절기간에도 평상시 복용하는 약이나 기관지 확장에 사용되는 흡입제를 꼭 가지고 가야 한다.

◆만성신장질환자-고칼륨혈증 주의
명절 음식 중 빠지지 않는 것이 햇과일이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과도한 과일섭취는 크게 상관이 없지만 만성신장질환으로 혈액투석을 받는 사람의 경우 칼륨이 다량 포함된 과일(바나나, 오렌지, 토마토 등)만 섭취해도 고칼륨혈증을 유발해 심장장애 뿐만 아니라 감각이상, 반사저하, 호흡부전 증세를 호소 할 수 있다.

특히 칼륨이 장에서 흡수된 후 골격근이나 간의 조직에 흡수되지 않는다면 세포내 칼륨이 세포 외로 유출돼 세포외액의 칼륨농도를 치사 수준까지 올릴 수 있는 만큼 더더욱 음식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장시간 양반다리-허리 통증 불러
명절 때 빠지지 않는 것이 음식 준비와 음식을 즐기면서 놀 수 있는 ‘고스톱’이다. 이 둘의 공통점은 장시간 양반다리 자세로 오랜 시간을 보내야 한다는 것.
보통 양반다리 자세는 허리를 받쳐주는 지지대가 없어 장시간 양반다리자세를 취할 경우 허리가 구부정해진다. 이때 허리 주변의 근육과 인대에 무리를 줘 요통을 유발 할 수 있다.

앉아 있을 때는 허리에 체중의 2배에 당하는 힘이 가해지기 때문에 등받이 없이 앞으로 오래 숙이고 있으면 척추에 심한 부담을 준다.

이런 요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시간 고스톱을 치는 것은 삼가고, 중간 중간 일어나 걷거나, 무릎 목 어깨 돌리기 등의 스트레칭을 해 줘야 한다.  가급적 음식을 준비할 때도 식탁에 등받이가 있는 의자에 앉아서 준비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명절증후군 극복-온 가족 이해심 발휘
명절이 가까워지면서 소화가 잘되지 않고 가슴도 답답해 고통을 호소하는 주부들이 많다. 마음도 불안하고 초조해 잠을 설치기도 한다.

특히 결혼 초년생이거나 시댁과의 갈등이 있는 며느리들은 이런 증세가 더욱 심하다. 이와함께 며느리들의 전유물처럼 알려졌던 명절증후군이 시부모들에게도 발생한다.

이른바 시부모 명절증후군이다. 긴 연휴 뒤 공허함은 모두 시부모가 감당해야할 몫이기 때문이다.

주부의 명절증후군이나 시부모의 명절증후군은 가족 간의 이해와 사랑만으로도 쉽게 극복할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서로 배려해 줄 수 있는 따뜻한 말 한마디를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하루 이틀로 끝날 줄 알았던 두통이나 무기력감, 우울증, 공허함 등이 2주 이상 계속 될 경우 우울증을 의심해 볼 수 있으므로 전문의에게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만 만성적 우울증으로의 발전을 막을 수 있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241    알코올, 유방암 재발 촉진     사무처 2010·09·01
240    운동, 비만유전자 억제     사무처 2010·09·01
239    살 빼려면 당지수 낮은 아침 먹고 움직여라     사무처 2010·09·02
238    “암, 걷기만 해도 예방할 수 있다”     사무처 2010·09·03
237    저녁 수면 충분하지 못한 소아, 비만 위험 높아     사무처 2010·09·07
   건강한 명절 보내기 노하우     사무처 2010·09·07
235    "잠 못자는 남성, 사망확률 4배 높아"     사무처 2010·09·09
234    영유아·어린이·청소년 식품섭취량 조사 심층분석결과 발표     사무처 2010·09·10
233    부모님 건강관리 노하우     사무처 2010·09·13
232    건보공단 '건강iN', 동영상 5종 제공     사무처 2010·09·13
231    식약청 연구결과 -부모의 과잉행동장애 유전한다?     사무처 2010·09·14
230    건강한 몸의 시작.... '입' 속 부터     사무처 2010·09·15
229    저출산 해결하려면 교육 쇄신, 아동안전망 확보도 필요     사무처 2010·09·18
228    "온도 1℃ 오르면 전염병 발생률 4%↑"     사무처 2010·09·24
227    식욕의 계절 가을, 다이어트 위한 건강한 식단은?     사무처 2010·09·24
226    “말 잘 하는 남자아이, 자제력 강하다”     사무처 2010·09·26
225    술 마신 다음날 술로 몸 달랜다?     사무처 2010·09·26
224    음주로부터 '건강'을 지키려면?     사무처 2010·09·26
223    '한국인 위한 신체활동 가이드라인 2010' 공개     사무처 2010·09·29
222    65세 이상 노인성병 2만건 급증     사무처 2010·09·2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14] 15 [16][17][18][19][2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