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저출산 굴레 속 '자연유산·불임' 오히려 늘어
사무처08-13 19:09
저출산 굴레 속 '자연유산·불임' 오히려 늘어
이애주 의원실, 심평원 자료 분석

저출산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임산부의 자연유산과 불임환자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애주 의원(한나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 지난 2005년 5만6300건이던 자연유산 건강보험 진료환자 수가 2009년 6만4642명으로 4년 만에 14.8% 증가했다.

진료비는 2005년 32여 억원이던 것이 2009년 49여 억원으로 46%나 늘었다.  

30~40대의 자연유산 비율이 증가했다는 점도 특징이다. 같은 기간 30대 여성의 자연유산 환자는 27.5%, 40대의 경우 42.4% 증가했다. 진료비는 각각 62.7%, 81.2% 증가했다.

불임 치료를 위해 의료기관을 방문한 건강보험 환자는 2005년 15만4689명에서 2009년 19만3607명으로 약 25%가 증가했으며, 총진료비는 약 146억원에서 223억원으로 53% 가까이 늘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1.15명으로 전 세계 최하위 수준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자연유산과 불임이 증가하는 것은 결혼과 출산 연령이 늦어지는 사회현상 때문이라고 이 의원은 분석했다.

이애주 의원은 "국가가 자녀 양육에 드는 비용을 모두 지원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경제적 지원과 병행해 사회적 가치관을 재정립해야 한다"며 "출산에 대한 사회적 인식변화와 교육을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인 인구교육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


반신욕 자주하는 남성, 영구불임 될수도


뜨거운 물에 하반신을 담그는 반신욕을 자주 하면 남성 불임을 초래할 수 있다.

미국 조지아의대 펄로우 박사는 41℃ 이상 뜨거운 물에서 하루 45분씩 15일간 반신욕을 한 남성들을 조사한 결과 6개월 동안 정자 생산이 중단됐다고 학계에 보고했다. 또 스위스 비뇨기학회에도 40℃ 온탕에 20분간 고환을 노출시킨 남성들의 경우 2주간 정자 생성이 중단됐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정자는 고환의 온도가 체온 36.5℃보다 1~2℃ 낮을 때 가장 잘 만들어진다. 따라서 고환이 40℃ 이상 온도에 장시간 노출되면 정자 생성이 일부 또는 완전히 중단될 수 있다.  

최홍용 한양대구리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뜨거운 물에서 가끔 반신욕을 한 뒤 정자 생산이 중단돼도 2~3주 지나면 다시 정상으로 돌아오지만, 1년 이상 매일 반신욕을 할 경우 정자 생산 능력이 상실돼 영구 불임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형기 영동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반신욕뿐 아니라 뜨거운 작업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 꽉 조인 팬티를 입는 사람도 고환 온도가 올라가 남성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정자 질(質) 높이려면 '이 것' 조심


영화 ‘늑대와 춤을’로 유명한 미국 배우 케빈 코스트너가 최근 55세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7번째 아이를 얻어 화제가 되고 있다. 그의 대변인은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며 케빈 또한 매우 감격스러워했다고 전했다.

물론 19살이나 어린 아내를 뒀기 때문에 할아버지뻘 나이에 늦둥이를 보는 일이 가능했지만 40대만 되어도 ‘골골’해지는 한국 남성들에게는 ‘강한 남성’으로 보이는 것이 사실. 대개 여성들은 이 나이가 되면 폐경을 맞아 수태가 불가능하지만 남성들은 80세가 되어도 이론적으로는 수태가 가능하다. 문제는 정자의 품질이다. 남성의 생식능력을 저하시키는 요인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고령



여성은 폐경기인 50대 전후로 생식능력이 완전히 사라지지만 이에 반해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생식능력이 서서히 감소한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75세쯤 되면 30세의 60%정도에 불과하나 생식능력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남성들의 정자의 질 또한 떨어지고 유전적으로 문제가 있는 자녀를 출산할 가능성 또한 여성과 마찬가지로 높아진다. 물론 예외적으로 나이가 들어도 왕성한 정력을 과시하는 경우도 있다.

흡연

담배를 피우면 정자의 발육이 저하되고 운동성도 나빠지며 심하면 불임을 일으킬 수도 있다. 또한 이로 인해 생긴 정자 세포의 DNA 변이는 자녀들에게 유전될 가능성이 높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흡연이 남성의 생식능력을 저하시킨다는 사실은 그동안의 많은 연구들에서 입증되고 있다. 캐나다에서 이뤄진 연구에 따르면 쥐의 정조줄기세포(정자를 만드는 세포)를 담배 2개피를 피우는 것에 해당하는 양의 담배연기에 6주와 12주 동안 노출시킨 결과, 정자세포의 DNA변이가 각각 1.4배, 1.7배 증가했다.

환경오염

남성의 생식능력은 환경오염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이탈리아에서 이뤄진 연구에 따르면 남성의 정자 수가 환경오염 등의 영향으로 인해 30년 동안 20%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매연과 쓰레기 등으로 찌든 대도시나 농약을 살포하는 농업지역에 사는 남성들의 정자는 소도시나 오염되지 않은 농촌지역에 사는 남성들의 정자에 비해 활동성이 떨어진다. 쥐 실험결과에서도 오염된 공기에 노출된 쥐들의 정자는 정화된 공기를 마신 쥐들의 정자에 비해 돌연변이 비율이 60%나 높았다.

과도한 음주

간기능이 저하될 정도의 과도한 알코올은 남성의 생식능력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과음은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추고 고환을 축소시키고, 정자 생산을 느리게 할 뿐 아니라 발기를 지속시키는 것을 힘들게 한다. 일부 연구에 따르면 적절한 양의 음주라 하더라도 생식능력에 해가 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스트레스

스트레스가 오래 지속되면 성욕과 성기능이 모두 떨어진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위험에 대처하는데 중요한 기능을 하는 뇌와 심장, 근육으로 가는 혈류는 증가하는 반면, 위험대처와 관계없는 피부, 소화기관, 신장, 간, 성기 등으로 가는 혈류는 감소한다. 스트레스가 해소되지 않고 장기간 지속되면 음경 혈관과 근육도 영구적으로 탄력을 잃고 심각한 발기부전에 이를 수 있다.

전립선 질환

많은 남성들은 정액이 모두 고환에서 만들어지는 줄 알지만 정액의 약 1/3은 전립선에서 만들어진다. 또한 전립선에서 만들어지는 전립선액은 정자에게 영양을 공급하고 잘 움직일 수 있도록 하며 요도 감염 등을 막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것이 고환에서 만들어진 정자를 외부로 쉽게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전립선에 손상이 생기거나 전립선 비대증이 생겨 정상 전립선을 누르게 되면 정액의 생산량도 감소시켜 생식능력에도 영향을 미친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261    뚱뚱한 아이에게 칭찬부터 하세요     사무처 2010·08·16
260    작년 초중고생 자살 200명 돌파…47% 급증     사무처 2010·08·15
259    우리 몸을 해치는 잘못된 식습관 BEST 7     사무처 2010·08·14
   저출산 굴레 속 '자연유산·불임' 오히려 늘어     사무처 2010·08·13
257    체력 약한사람 규칙적 운동하면 오래 산다     사무처 2010·08·12
256    우리아이 건전한 인터넷 사용 부모에게 달렸다     사무처 2010·08·11
255    비행장 주변, 청력장애·정신장애 위험 높다     사무처 2010·08·11
254    우리나라 직장인 수면부족에 시달려     사무처 2010·08·09
253    아동성폭력 상담은 42만건, 신고는 2만건 미만     사무처 2010·08·09
252    임신 전 아빠 음주, 자식에게 영향끼쳐     사무처 2010·08·09
251    조기 성교육, 교사 책임 떠넘겨…교과부 "연수 신청하면 된다"(?)     사무처 2010·08·09
250    장마 끝나고 운동할 때 ‘호흡기질환’ 조심해야     사무처 2010·08·06
249    피부 검으면 담배 중독 위험해     사무처 2010·08·06
248    임신 중 알콜 섭취, ADHD 아이 낳을 가능성↑     사무처 2010·08·06
247    잇몸 관리 안 하면 '알즈하이머치매' 온다     사무처 2010·08·06
246    똑똑한 장보기, 식중독 발생 줄여     사무처 2010·08·06
245    폭염 속 ‘열대야 불면증’ 극복하기     사무처 2010·08·04
244    인터넷 중독, 청소년 우울과 불안 증상 유발해     사무처 2010·08·03
243    삶의 여유, 잘 먹고 잘사는 방법 슬로우푸드     사무처 2010·08·02
242    서구적 식습관 'ADHD' 유발     사무처 2010·07·3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11][12][13] 14 [15][16][17][18][19][2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