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여성이 무리하게 운동하면 뇌기능 떨어진다
사무처01-10 09:20
여성이 무리하게 운동하면 뇌기능 떨어진다
캐나다 연구진 “여성호르몬 수치 낮아져”  

입력일F 2011.01.09 12:35  ㅣ 수정일 2011.01.09 14:33  

운동을 무조건 열심히, 많이 한다고 무조건 건강에 좋은 것이 아니다. 특히 여성은 힘든 운동을 격렬하게 하면 나이가 들어 인지능력이 저하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도 높은 운동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수치를 낮추기 때문.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메리 티어니 박사팀은 폐경기의 건강한 여성 90명을 대상으로 평생 운동을 어떻게 했는지에 대해 설문조사를 하고 다양한 인지능력을 검사했다.

그 결과 격렬한 운동을 했던 사람들은 적절히 운동하는 사람들 보다 인지능력 점수가 더 낮았다.

격렬한 운동으로 에스트로겐을 수치가 낮아지면 초경이 늦어지고 성인은 생리가 불규칙해지고 폐경 전 에스트로겐의 수치가 낮으면 훗날 정신적 기능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티어니 박사는 “여러 가지 인지능력 검사를 했더니 통계적으로 중요한 결과가 나왔다”면서 “그러나 여성들에게 곧바로 운동을 멈추게 할 수는 없을 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운동은 전반적으로 장점이 많기 때문에 좀 더 깊은 연구를 통해 어느 정도까지 운동을 권해야 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게재될 예정이며 영국 과학 전문지 뉴사이언티스트 등이 7일 보도했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361    오래 살고 싶으면 '과일·채소' 많이 먹어라     사무처 2010·11·24
360    영유아·어린이·청소년 식품섭취량 조사 심층분석결과 발표     사무처 2010·09·10
359    영유아, 수족구병 조심!…발생시기 앞당겨져     사무처 2010·06·03
358    영양소 이야기     사무처 2008·08·24
357    영양섭취 기준 개정판, "당류는 전체 열량 중 10~20%만"     사무처 2010·11·10
356    여자가 남자보다 `20분 수면` 더 필요     사무처 2010·01·27
   여성이 무리하게 운동하면 뇌기능 떨어진다     사무처 2011·01·10
354    여성, 임신 중 흡연 심각하다     사무처 2010·06·11
353    여름철 바이러스성 호흡기질환 주의     사무처 2010·07·13
352    여름나기를 위한 건강 식단     사무처 2010·08·17
351    여드름, 음식 영향 가장 크다.     사무처 2010·10·15
350    엄지발가락 기형환자 20%씩 급증…여성환자 92%     사무처 2010·02·04
349    엄마 아빠 핀 담배 아이들 '수막구균감염' 유발     사무처 2010·12·09
348    어릴 적 학대 받으면 수명이 짧고 체내 인체 면역반응이 약하다.     사무처 2010·08·17
347    어릴 적 '과일·채소' 많이 먹어야 동맥경화증 예방     사무처 2010·12·01
346    어린이, 과일, 채소, 우유 등 섭취부족     사무처 2010·02·05
345    어린이 중독사고 예방이 중요     사무처 2010·07·08
344    어린이 안전사고 63%, 가정 내에서 발생     사무처 2010·05·26
343    어린 시절 개와 함께 생활시, 습진 발생 줄어     사무처 2010·10·16
342    약 많이 먹는 노인일수록 '부작용 심각'     사무처 2010·11·0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 9 [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