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여름나기를 위한 건강 식단
사무처08-17 13:23
여름나기를 위한 건강 식단


기상청에 따르면 유난스러운 올여름 날씨는 늦게까지 기승을 부린다고 한다. 연일 지속되는 무더위 속에 자신도 모르게 신체기능에 장애가 생겨 신체 리듬을 잃어버리기 십상이다. 소위 여름을 타면서 나타나는 증상의 종류와 정도는 각자의 체질과 건강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는 육체의 피로와 정신적인 나태가 대부분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의 도움말로 무더운 여름, 보다 활기차고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한 식생활에 대해 알아본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자
기온이 상승하면 대사 기능이 활발해지고, 땀을 많이 흘리게 되므로 인체의 건강 유지에 필요한 수분, 염분 및 비타민C 등이 부족하게 된다. 수분은 인체 성분의 70~80% 이상을 차지하는데 땀이나 설사로 탈수가 되면 세포와 조직이 활력을 상실하게 된다. 수분 공급을 위해 하루 2ℓ이상의 깨끗한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으며, 청량음료와 같은 설탕이나 인공 감미료, 인공 색소 등이 첨가된 화학 음료수는 피하도록 한다.

◆염분을 알맞게 섭취하자
간혹 땀으로 빠진 염분을 보충하기 위해 소금을 즐겨먹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땀을 많이 흘리면 염분보다 수분이 더 많이 빠져나간다. 여기에 소금을 먹으면 목이 더 탈 수 있다.

염분은 체액의 산, 알칼리도를 조절하는 무기물 중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며 부족 시 체액이 산성화되므로, 심한 탈수 때문에 염분이 부족할 경우에만 충분한 물의 섭취와 함께 자연 염을 섭취하도록 한다.

◆제철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자
인체 안팎의 높은 온도 때문에 신진대사가 증진되며, 신진대사의 증진은 비타민, 무기질의 소비를 증가시켜 체내의 부족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를 보충하는 데는 과일과 채소가 필수이다. 제철에 나오는 과일과 채소는 비타민B, 비타민C, 무기질, 식이섬유, 수분, 당분 등이 풍부하여 쉽게 피로해지는 여름철에는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수박은 약 90%가 수분이지만 비타민 B1, B2, C, 칼륨, 인, 아미노산 등을 함유하고 있다. 참외 역시 비타민C의 함량이 높고 칼륨, 당분을 포함하고 있어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된다.

포도는 인체에 흡수가 가장 빠른 포도당이 많아 피로 회복에 효과적이다. 이 외에도 복숭아, 토마토, 자두, 살구, 오이, 부추, 양상추, 가지, 피망, 애호박, 노각, 열무 등 다채로운 색깔의 과일과 채소들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영양 색소를 고루 섭취할 수 있다.

◆너무 차가운 음식은 줄여야 한다
여름철은 덥기 때문에 찬 음식을 많이 찾게 된다. 우리의 혈액은 찬 것을 피해 더운 것으로 몰리는 성질이 있다. 여름철은 덥기 때문에 피가 피부 쪽으로 몰리게 되어 내장, 특히 위장에는 피가 부족하기 쉽다.

여기에 찬 음식이 들어가면 부족한 피마저 찬 것을 피해서 피부 쪽으로 쫓겨 가게 되니 위장은 빈혈 상태가 된다. 이렇게 되면 음식을 소화할 능력이 모자라게 되어 소화불량, 설사 등 배탈이 나게 된다.

◆단백질을 보충하자
흔히 여름철 원기 회복을 위해 찾는 것이 삼계탕, 보신탕 등의 보양식이다. 그런데 최근 보양식을 먹어도 기분은 그럴 듯하지만, 배만 더 나오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것은 왜일까?

전체적인 칼로리는 부족하고 채식 위주 생활을 했던 과거엔 고칼로리, 고지방, 고단백질이 몸에 들어오면 일시적으로 반짝하는 힘을 얻었다. 하지만 이미 영양 과잉 시대에 있는 우리 몸은 보양식을 먹더라도 잉여 에너지가 뱃살로만 쌓이게 되는 것이다.

소화 기능이 떨어지는 여름철에는 동물성 지방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으며, 삼계탕은 껍질을 제거하고 육고기는 지방이 두꺼운 부분보다는 살코기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저지방 고단백 식품인 콩으로 만든 음식이나 생선을 이용한 추어탕이 여름철 음식으로 제격이다.  

◆수박이 추운 겨울이 제철이라면 어떨까?
보리밥에 각종 나물을 넣어 비비고, 콩을 듬뿍 넣은 된장찌개 먹고, 상추, 깻잎, 풋고추, 신선한 채소에 쌈을 싸고, 간식으로 시원한 수박 한쪽 곁들인 식단이면 부족함이 있을까? 자연은 우리 인체가 필요로 하는 것들을 계절에 따라 풍성하게 베풀어 준다.

특별한 보양식보다는 제철에 많이 나오는 식품들을 식탁에 올리는 것이 먹을거리 선택의 지혜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361    오래 살고 싶으면 '과일·채소' 많이 먹어라     사무처 2010·11·24
360    영유아·어린이·청소년 식품섭취량 조사 심층분석결과 발표     사무처 2010·09·10
359    영유아, 수족구병 조심!…발생시기 앞당겨져     사무처 2010·06·03
358    영양소 이야기     사무처 2008·08·24
357    영양섭취 기준 개정판, "당류는 전체 열량 중 10~20%만"     사무처 2010·11·10
356    여자가 남자보다 `20분 수면` 더 필요     사무처 2010·01·27
355    여성이 무리하게 운동하면 뇌기능 떨어진다     사무처 2011·01·10
354    여성, 임신 중 흡연 심각하다     사무처 2010·06·11
353    여름철 바이러스성 호흡기질환 주의     사무처 2010·07·13
   여름나기를 위한 건강 식단     사무처 2010·08·17
351    여드름, 음식 영향 가장 크다.     사무처 2010·10·15
350    엄지발가락 기형환자 20%씩 급증…여성환자 92%     사무처 2010·02·04
349    엄마 아빠 핀 담배 아이들 '수막구균감염' 유발     사무처 2010·12·09
348    어릴 적 학대 받으면 수명이 짧고 체내 인체 면역반응이 약하다.     사무처 2010·08·17
347    어릴 적 '과일·채소' 많이 먹어야 동맥경화증 예방     사무처 2010·12·01
346    어린이, 과일, 채소, 우유 등 섭취부족     사무처 2010·02·05
345    어린이 중독사고 예방이 중요     사무처 2010·07·08
344    어린이 안전사고 63%, 가정 내에서 발생     사무처 2010·05·26
343    어린 시절 개와 함께 생활시, 습진 발생 줄어     사무처 2010·10·16
342    약 많이 먹는 노인일수록 '부작용 심각'     사무처 2010·11·0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 9 [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