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사망률 1위 폐암…가장 큰 원인은 흡연
사무처11-16 11:13
'사망률 1위 폐암'…가장 큰 원인은 흡연

한국건강관리협회 서부지부, 폐암 원인과 치료방법 및 대처법 소개

김아름 기자, silver933@bokunnews.com
등록일: 2010-11-16 오전 9:22:07

여러 암 중 가장 생존율이 낮아 목숨을 앗아갈 위험이 가장 큰 폐암. 일단 발병하면 5년 동안 생존할 확률이 15%에 불과하다. 전체 암의 5년 생존율이 50.3%, 5대 암의 5년 생존율이 54.4%라는 점에 비춰볼 때 위험성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최근에는 비흡연자, 여성의 폐암 발병이 늘고 있어 폐암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이 시급하다. 이에 폐암의 발병원인과 치료방법 및 일상생활 속 대처법에 대해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원장 이대일)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폐암의 발병원인과 위험요소는 주로 흡연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폐암에 걸릴 위험이 15~80배에 달한다. 담배에서 발견되는 유해물질은 약 4000종으로 이 중 발암물질만 60종 이상이다.

따라서 피우는 양이 많을수록, 일찍 흡연을 시작할수록, 흡연기간이 길수록 위험성은 커진다.
간접흡연도 원인이 된다. 담배연기는 담배의 끝에서 나오는 부류연과 흡연자가 내뿜는 주류연으로 구분되는데 간접흡연자에 노출되는 부류연의 경우 주류연보다 더 많은 독성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위험한 것.

흡연 외에도 환경적인 요소인 석면이나 비소, 크롬, 니켈, 염화비닐 등 위험물질에 노출되는 것도 폐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또 만성폐쇄성 폐질환, 결핵, 규폐증과 같은 기존 폐질환이나 유전적인 요인도 폐암 위험요소 중 하나인데, 특히 가족 중 폐암에 걸린 사람이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발병위험이 2~3배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초기에는 무증상? 증상 있어도 구별 어려워

폐암은 40세 이후에 주로 발생하며 50~60세에 가장 호발 하는데 남성이 여성보다 약 4배 정도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폐암은 정기적인 흉부 방사선 촬영에서 검진되는 수가 많으며, 중년 이상의 흡연자에게서 기침이 나고 가래가 많아지거나, 피가 섞여 나오는 경우, 감기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거나, 이유 없이 장기간 목이 쉬는 경우 등에서는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 보아야 한다.

폐암이 무서운 이유는 병이 많이 진행될 때까지 증상이 없기 때문이다. 즉 암이 진행되기 전까지 자각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발견이 어렵다. 조기에 발견할 경우 수술 후 5년 생존율은 70%에 육박하지만, 조기발견에 실패해 폐암이 상당히 진행되면 수술이나 항암요법, 방사선 치료로도 큰 효과를 보기 어렵다.

45세 이상의 장기 흡연자나 가족 중 폐암환자가 있는 자, 위험물질을 접할 수 있는 특수 사업장 종사자 등의 경우 필수적으로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 또한 비흡연 여성도 60세 이후에는 검진을 받는 것이 좋으며, 폐암은 흉부X-선 촬영, 흉부CT촬영, 객담검사, 기관지 내시경 검사, 경피적 세침 생검술 등을 통해 진단할 수 있다.

△폐암의 종류와 비흡연 환자의 증가 추세

폐암은 크게 원발성 폐암과 전이성 폐암으로 나뉜다.
원발성 폐암이란 기관지, 세기관지, 폐포등 폐조직에서 발생한 암을 말하고 전이성 폐암은 신체의 다른 부분에서 발생해 폐로 전이된 것을 말한다. 암세포의 형태에 따라 ‘비소세포암’과 ‘소세포암’으로 나누는데 비소세포암은 폐암환자의 약 80~85%에 해당할 정도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대일 원장은 "일반적으로 폐암이라고 하면 흡연자들이 걸리는 암으로만 생각하기 쉽지만 이제는 잘못된 상식이 돼 버렸다"며 "물론 흡연이 모든 암의 주요원인으로 꼽히고 있고 특히 폐암에서의 영향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비흡연자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은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 원장은 "흡연은 모든 암에서 가장 중요한 발암요인이며 폐암의 경우도 마찬가지다"면서 "따라서 가장 효과적이고 중요한 예방법은 금연으로 금연을 하게 되면 폐암의 80%이상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어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빨리 끊거나 줄이며, 대기 오염을 피해 신선한 공기를 마시도록 하고 적어도 1년에 한 번은 정기적으로 흉부 X-선 사진 촬영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441    술 센 여성, 남자보다 몸 더 상한다     사무처 2010·11·23
440    걷기 운동 하는 사람 5년 전보다 줄었다     사무처 2010·11·23
439    국민 기준치 3배 이상 나트륨 섭취 심각     사무처 2010·11·23
438    ‘한식’ 복부비만 감소 효과적     사무처 2010·11·22
437    나트륨 부족, 골절위험 높아져     사무처 2010·11·22
436    뚱뚱한 사람 '냄새 더 잘 맡는다'     사무처 2010·11·18
435    평면신발, 임신부 건강엔 안좋다     사무처 2010·11·18
434    탄 음식, 매운 음식 보다 ‘짠 음식’이 “위암 일으킨다.”     사무처 2010·11·18
433    집중력 요하는 종목들, 익히면 건강에도 도움     사무처 2010·11·18
432    세계인의 건강과 웰빙, 국가 경제 수준과 별개     사무처 2010·11·18
431    남자가 여자보다 암에 더 취약한 이유     사무처 2010·11·17
430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     사무처 2010·11·17
429    식사 전에 물 한 컵, 다이어트 된다     사무처 2010·11·17
428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사무처 2010·11·17
427    편안한 잠 부족,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 높다     사무처 2010·11·16
426    배우자나 부모의 죽음, 심장병 위험 높인다     사무처 2010·11·16
425    낙상, 관절 유연성-근력 있어야 막는다     사무처 2010·11·16
424    심장병은 유전보다 생활습관에서 온다     사무처 2010·11·16
   사망률 1위 폐암…가장 큰 원인은 흡연     사무처 2010·11·16
422    D-3 건강한 척추를 위한 수험생들의 체크리스트     사무처 2010·11·1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