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보건교육사협회

  * *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사무처11-17 13:55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美국민영양조사(NHANES) 검토 결과

미국민영양조사(NHANES) 데이터베이스 검토 결과 간접흡연도 청력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스타키 연구 데이빗 파브리(David A. Fabry) 박사가 Tobacco Control에 발표했다.

흡연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흡연자에서 청력이 떨어진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간접흡연과 관련성이 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브리 박사는 NHANES의 1999~2004년 데이터를 이용해 검토했다. 분석대상은 청력검사를 받고, 혈중니코틴 수치상 간접흡연으로 판단된 3,307명. 나이는 20~69세, 조사시작 당시 흡연자는 제외됐다.

분석 결과, 간접흡연 경험이 있는 과거 흡연자에서 저·중주파수의 청력저하(순음 청력 수치 25dB 이상으로 정의) 유병률은 각각 14.0%, 46.6%. 흡연경험이 전혀 사람에서는 각 8.6%, 26.6%였다.

다변량 분석 결과, 과거 흡연자, 흡연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에서는 간접흡연으로 인해 저·중주파수의 청력이 유의하게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각각 P=0.003,P=0.027). 과거 흡연자에서는 고주파수의 청력도 유의하게 낮아졌다(P<0.001).

박사는 과거 보고에서 과거 흡연자에서 청력이 떨어진다는 지견은 나왔지만 전혀 흡연하지 않은 사람에서도 간접흡연으로 인해 저, 중주파의 청력이 낮아질 수 있다고 결론내렸다.  
메디칼트리뷴 (webmaster@medical-tribune.co.kr)  기사등록 : 2010-11-17 10:14

  목록보기

NO * S U B J E C T NAME DATE
521    美정부, 하루 소금섭취량 축소 권고     사무처 2010·06·18
520    美 국민보건영양조사 결과     사무처 2010·07·07
519    男대학생 3명 중 1명 ‘상습 폭음’     사무처 2011·02·17
518    흡연이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 157% 높여     사무처 2010·10·27
   흡연경험 없어도 간접흡연하면 청력 저하     사무처 2010·11·17
516    흡연ㆍ음주ㆍ인터넷중독 아이들의 공통점     사무처 2011·03·03
515    흡연 “실내외 차이 없다”…3차 위험 제시     사무처 2010·06·25
514    휴대폰 문자-SNS 집착하는 청소년, 일탈 많다     사무처 2010·11·10
513    황열     yonseiks 2008·06·18
512    환경부- 우리 집과 화학물질 이야기 발간     사무처 2010·08·24
511    홍역     yonseiks 2008·06·18
510    호수 있는 공원 5분만 걸어도 정신건강 ↑     사무처 2010·05·02
509    혈액형별 다이어트 이론     사무처 2008·08·17
508    혈액속 지방분해의 좋은음식     사무처 2008·08·17
507    현실 못따라가는 학교 성교육…시간도 ↓     사무처 2010·05·09
506    허리디스크 예방, 운동으로 막아야!     사무처 2010·10·25
505    한국인의 혈압이 올라가고 있다     사무처 2009·12·23
504    한국인 유방암 급증은 고지방 식생활 때문     사무처 2010·10·18
503    한국인 비타민 D 부족 심각     사무처 2011·01·03
502    한국의 공중보건 당면문제     yonseiks 2008·06·1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